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쓰레기 투기에 엄격한 싱가포르서는 '조심'
고무줄 날렸다가 벌금 25만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2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쓰레기 투기에 엄격한 것으로 유명한 싱가포르에서 고무줄을 길에 날렸다가 벌금 25만원을 물게 된 사연이 화제다.

일간 스트레이츠타임스는 최근 싱가포르 온라인에서 국립환경청(NEA)의 벌금 고지서 한장을 놓고 네티즌 사이에 갑론을박이 있었다고 28일 보도했다.

7월 초까지 300 싱가포르 달러(약 25만원) 벌금을 납부하라는 내용의 고지서를 올린 남성은 길에 고무줄 두 개를 날렸다가 쓰레기 투기를 이유로 단속돼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부 네티즌은 고무줄을 날렸다고 벌금 고지서를 받게 됐다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반면 다른 네티즌들은 크기에 상관없이 공공장소에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는 사람은 처벌받아야 한다고 반박했다.

화제가 되자 환경청은 전날 입장문을 내고 "지난 23일 한 남성이 자신의 차를 향해 걸어가다 고무줄 두 개를 차례로 날려 도로에 떨어지게 한 것을 보고, 환경청 관계자들이 위법 사실을 알리고 벌금 고지서를 발부했다"고 확인했다. 고지서에 나타난 벌금도 위조된 것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지난 16일에는 지하철역 바깥의 나무 상자 위에 음료수 캔을 두고 간 남성 두 명에게도 각각 같은 액수의 벌금 고지서를 발부했다고 환경청은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상·하수도요금 10월부터 오른다 여름철 성수기 제주산 축산물 도축위생검사 강화
'제2공항 갈등' 원 지사-반대대책위 만난다 제주개발공사, 국민 아이디어로 ‘혁신’ 가속도
제주 청년 창업기업 사상 최대 규모 투자유치 성공 제2공항 갈등 해소 도민공론화 방안 나올까
밭떼기 거래 전, 표준계약서 꼭 작성하세요! [월드뉴스]라오스 댐사고 피해자 보상 못 받아
제주 규제자유특구 지정 어떻게 되나 불안한 제주 안전관리…부적정 처리 등 감사 적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