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노조 탄압 김성훈 한라대 총장 유죄 '확정'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5.16. 18:38: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노동조합 조합원을 대상으로 부당노동행위를 저지른 제주 한라대학교 김성훈(59) 총장의 벌금형이 확정됐다.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 조정법 위반 혐의로 벌금 500만원을 선고 받은 김 총장은 16일 대법원 최종 선고일을 앞둔 지난 13일 상고취하서를 제출했다.

 김 총장은 지난 2014년 대학 노조원을 저성과자로 분류해 호봉 승급을 동결하고 일반 행정직을 조교로 전보 조치하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에서 김 총장은 "전보조치는 평가점수에 따른 정상적인 인사였고 노조에 불이익을 주기위한 행위도 아니였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1·2심 재판부는 호봉승급 보류와 전보조치는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며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한편 김 총장은 2014년 4월 노조설립을 방해한 혐의(노동조합과 노동관계조정법 위반)로 기소돼 대법원에서 벌금 200만원의 확정 선고를 받은 바 있다.

사회 주요기사
"선흘2리 전·현직 이장들 성명서에 분노" 제주소방 '무각본 실전 재난 훈련'
가파전담의용소방대 안전지킴이로 활약 "환경영향평가사업 전면적인 실태조사 해야"
"제주 노인학대 NO! 존엄케어 실천" 제주 당분간 낮 최고기온 30℃↓
국가가 쓴 반성문… 4·3수형인 '감격' 4·3수형생존인 형사 보상… 환영 목소리 이어져
'경주마 학대' 논란 제주축협 관계자 3명 검찰 송치 제주4·3연구소 "수형생존인 형사 보상 환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