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이혼율 -혼인율 전국 최고수준
통계청 '2019년 2월 인구동향' 분석 결과
1천명당 2.9건으로 1위…강원 2.5건 2위
혼인율 5.5건, 세종 6.9건 이어 전국 2위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4.28. 14:41: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이혼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2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제주의 조이혼율은 2.9건으로 강원(2.5건)과 인천·충북·충남·전남·경남(각 2.3건)을 제치고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조이혼율은 인구 1000명당 이혼건수를 말한다.

 반면 조이혼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지역은 세종(1.8건), 서울(1.7건), 울산(1.4건) 순이었으며, 조이혼율이 가장 높은 제주와 가장 낮은 울산간의 격차는 1.5건에 달했다.

 제주는 2018년에도 조이혼율이 2.4건으로 인천과 함께 전국에서 가장 많은 건수를 기록했으며, 2017년 2.4건, 2016년 2.5건으로 매년 상위권에 자리를 잡고 있다.

 실제 대법원이 공개한 법원통계월보에 따르면 제주지법에 접수된 가사사건은 2015년 724건(합의 73건·단독 651건), 2016년 774건(합의 85건·단독 689건), 2017년 693건(합의 77건·단독 616건), 2018년 706건(합의 49건·단독 657건)으로 매년 700건대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제주지방법원은 늘어나는 가사 사건을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지난달 4일 가사과 개소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서기도 했다. 가사과 신설로 제주지법에는 가사사건 전담판사가 1명에서 2명으로 늘어나고, 민사과 부속이 아닌 독립 부서로 운영된다. 가사과에서는 이혼을 비롯해 재산분할, 미성년자녀 양육권, 면접교섭권 등 가족 구성원간 분쟁을 전담한다.

 한편 2018년 제주지역 '조혼인율'은 5.5건으로 세종(6.9건)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다음으로 서울(5.4건), 충남·경기(각 5.2건), 인천(5.1건) 등이 뒤를 이었다.

사회 주요기사
누웨모루에 경찰관 100명 뜬 이유는? 중문단지서 만취운전으로 노부부 숨지게한 50대 구…
제주 잇단 실종… 경찰 '배회감지기' 보급 제주 올 가을 평년기온↑… 태풍 1개 영향
내국인 여성에 맥주병 내리친 중국인 징역형 고유정 2차 공판 방청권 '추첨식'으로 변경
"선흘2리 전·현직 이장들 성명서에 분노" 제주소방 '무각본 실전 재난 훈련'
가파전담의용소방대 안전지킴이로 활약 "환경영향평가사업 전면적인 실태조사 해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