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서 V-Pass 덕분에 소중한 생명 살렸다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4.05. 20:05: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동어선위치발신장치(V-Pass).

제주 해상에서 어선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지만 자동어선위치발신장치(V-Pass) 덕분에 인명피해는 일어나지 않았다.

 5일 오후 3시52분쯤 제주시 삼양포구 북쪽 4.5㎞ 해상에서 연안복합어선 M호(1.95t·승선원 1명)의 자동어선위치발신장치로부터 'SOS 신호'가 포착됐다.

 이에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경비함정과 헬기 등을 동원해 SOS 신호가 잡힌 지점에 대한 수색을 실시했고, 이날 오후 4시 45분쯤 어선 충격방지용 고무 휀다를 잡고 바다에 떠 있는 M호 선장 양모(61)씨을 발견, 헬기를 통해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했다.

 해경 조사 결과 M호는 닻을 올리는 과정에서 닻 무게와 파도에 의해 전복되면서 양씨가 자동어선위치발신장치로 구조를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경 관계자는 "자동어선위치발신장치의 SOS 신호로 신속히 구조가 이뤄질 수 있었다"며 "긴급상황 발생 시 자동어선위치발신장치를 잘 활용할 수 있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해경은 M호가 침몰했다는 양씨의 진술을 토대로 선박에 대한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사회 주요기사
성산서 70대 남성 화물차에 치여 사망 북한 선박 제주해역 통과 다시 허용되나
응급실서 의사 폭행 40대 집행유예 운행 중이던 5t 트럭 화재로 전소
"마늘 수매가격 문제,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하… 올 여름 제주 작년보다 덥고 폭염일수 증가
제주해경, 의식 잃은 잠수사 응급처치로 살려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변경 승인 불허하라"
제주지방 당분간 고기압 영향 맑은 날씨 김녕농협 "전출 직원 상대 부당노동행위 없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