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기득권 양당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결단하라"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13일 도민의방서 기자회견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12.13. 11:29: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장성철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위원장 직무대행은 13일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과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장성철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위원장 직무대행은 "표심(득표율)과 의석수를 최대한 일치시킬 수 있는 선거제도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며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과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장 도당위원장 직무대행은 13일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에서 국민이 투표한 결과, 즉 표심과 득표율이 의석수에 최대한 반영되는 국회를 만들자. 그래야만 국회가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와 권리를 대변할 수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장 도당위원장 직무대행은 "현행 소선거구제하에서 표심(득표율)은 의석수와 크게 불일치한다"며 대표적인 사례로 6·13 제주도 지방선거 때 정당 득표율과 도의회 의석수를 들었다. 더불어민주당의 정당득표율은 54.3%인 반면 전체 의석비율은 38석 중 29석(지역구 25석· 비례대표 4석)을 차지, 76.3%다. 반면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득표율보다 의석비율이 낮았다. 정당득표율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각각 18.1%, 7.5%였지만 전체 의석비율은 모두 5.3%에 그쳤다.

 장 도당위원장 직무대행은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오영훈·강창일 의원이 도의원 정수 조정을 둘러싸고 보여준 무책임한 행태는 다시 거론하고 싶지는 않다"면서 "선거법 개정을 다룰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강창일·오영훈·위성곤 제주지역 국회의원 등에게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에 적극 나서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첨단 스마트기술에 제주 가치를 녹여 미래를 본다 만장굴 내부로 빗물 대규모 유입 원인 밝혀졌다
11월1일부터 한라산 탐방시간 단축된다 예산 국회 돌입..도, 국비 확보 발걸음 분주
한라산 단풍 이번 주말 '울긋불긋' 절정 예상 제주특별자치도 내년 살림살이 "빠듯하다"
[월드뉴스] 中,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구조 밝… 제주주력산품 줄줄이 '시련의 계절'
제주 귀어귀촌 교육 수강생 모집 원희룡 지사가 내놓은 '저출산 고령화' 해법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