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7월 제주 건축허가·건축계획심의건수 감소
미분양 물량 증가 가능성 등 건축허가 감소세 지속 전망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8.16. 10:33: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7월 제주도내 건축허가 면적과 건축계획심의건수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확연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올 7월 건축허가 면적은 21만7996(803동)로 전년 동월(998동·30만7072㎡) 대비 29% 감소했다.

 건축허가 면적이 감소한 것은 주거용·상업용 건축물의 면적이 감소한데 다른 것이다. 주거용 건축물 면적은 7월 기준 지난해 11만1874㎡에서 8만8271㎡으로 줄었으며, 다가구주택를 제외한 단독주택·연립주택·다세대주택 등의 건축허가 면적 감소가 주요했다. 상업용 건축물 면적도 지난해 7월 15만4346㎡에서 올해 8만9935㎡으로 줄었고, 그 중 숙박시설·판매시설·업무시설이 감소했다.

 또한 제주지역 건축허가 역시 주거용·상업용 건축물 중심으로 감소폭이 컸다. 지난달 건축계획심의 건수는 448건으로 전년 동월 628건 대비 28.6% 감소했고, 전월(491건)과 비교했을 때도 43건 감소했다.

 제주도는 최근 주택청약 실적 저조에 따른 주택수요 감소, 준공 후 미분양 물량 증가 가능성 전망 등의 영향으로 당분간 건축허가면적 등의 감소세가 지속될 것으로 분석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