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7월 제주 건축허가·건축계획심의건수 감소
미분양 물량 증가 가능성 등 건축허가 감소세 지속 전망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8.16. 10:33: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7월 제주도내 건축허가 면적과 건축계획심의건수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확연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올 7월 건축허가 면적은 21만7996(803동)로 전년 동월(998동·30만7072㎡) 대비 29% 감소했다.

 건축허가 면적이 감소한 것은 주거용·상업용 건축물의 면적이 감소한데 다른 것이다. 주거용 건축물 면적은 7월 기준 지난해 11만1874㎡에서 8만8271㎡으로 줄었으며, 다가구주택를 제외한 단독주택·연립주택·다세대주택 등의 건축허가 면적 감소가 주요했다. 상업용 건축물 면적도 지난해 7월 15만4346㎡에서 올해 8만9935㎡으로 줄었고, 그 중 숙박시설·판매시설·업무시설이 감소했다.

 또한 제주지역 건축허가 역시 주거용·상업용 건축물 중심으로 감소폭이 컸다. 지난달 건축계획심의 건수는 448건으로 전년 동월 628건 대비 28.6% 감소했고, 전월(491건)과 비교했을 때도 43건 감소했다.

 제주도는 최근 주택청약 실적 저조에 따른 주택수요 감소, 준공 후 미분양 물량 증가 가능성 전망 등의 영향으로 당분간 건축허가면적 등의 감소세가 지속될 것으로 분석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내 축구장 8곳 추가 설치 필요" 정부-강정-해군-제주도 '상생협의회' 조직
더불어민주당 "제2공항 공론화 청원 회기중 처리키… 아프리카돼지열병 '계엄령' 수준 대응
제주여가원, 25-27일 개원 5주년 기념 '2019 제주여성… 제주특별법 7단계 제도개선 '윤곽'
원희룡 "제2공항 공론조사 불가" 재천명 내년 국제전기차엑스포 공식 여행사 지정
송창권 의원 "JDC의 제주 이관 공론화 필요" 올해도 가공용 감귤값 180원 …3년째 동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