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일본 최대 축제서 제주 돌하르방 퍼포먼스
8월 10~12일 니가타축제 참가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7.29. 11:31: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출신 4인조 댄스그룹 '닉싸이클'이 오는 8월 10일부터 12일까지 동아시아문화도시 니가타에서 열리는 니가타축제에서 돌하르방 퍼포먼스 등으로 제주를 알린다.

 1955년 개최 이래 63회째를 맞는 니가타축제는 일본에서도 손꼽히는 축제로 매년 8월 첫째 주 금~일요일에 열린다. 행사 첫째 날에는 일본열도에서 최대의 행사라고 불려지는 민요나가시로 공연팀별로 맞춘 유카타(일본전통의상)를 입고 1만3000여명이 민요에 맞춰 춤추는 대민요제전이 열린다.

 둘째 날에는 전통의상을 입고 니가타시 중심부를 대열을 지어 천천히 걷는 스미요시(住吉) 행렬과 신위를 모신 가마를 끄는 시민미코시(神興), 이어 니가타 반짝반짝 퍼레이드도 열린다. 마지막 날에는 일본 최대 규모의 불꽃축제로 니가타축제의 막을 내린다.

 특히 제주 공연단은 황금색의 돌하르방 옷을 입고 현대적 춤을 추는 등 홍보사절단 역할을 톡톡히 할 예정이다. 제주참가 공연단은 제주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멤버로 구성됐으며, 오는 8월 제주에서 열리는 8개국 200여명의 댄스팀이 참가하는 '세계댄스캠프'에도 참여한다.

 한편 니가타시는 2015년에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돼 한국의 청주, 중국의 칭다오시와 교류하고 있다. 제주는 지난해에 이어 2번째 초청이며, 니가타시는 한국 동아시아문화도시 중에서도 제주만 초청해 각별한 관심을 보여주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이주배경 청소년 통합 지원 기능 강화 시급 [월드뉴스] 서유럽 지역에 때 이른 폭염 기승
제주 제2공항, 2055년 목표 국제선 겸용 추진 경제성장 둔화 경고등... "체질 싹 바꿔야할 때"
"특수배송비, 물류기본권 보장 관점서 접근을" 지자체 소유 양수기·텐트, 취약계층 공유 가능해진…
4·3 희생자·유족 실무위 심사 속도…전체 66% 완료 제주 전용 등산 애플리케이션 아이디어 '리스탯'팀 …
턱없이 부족한 주차장 이웃간 갈등 가능성 당정, 올해산 마늘 3만 7000톤 시장격리키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