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제주시 산림조합 대의원 선거에 대한 소고
2019-08-08 11:40
고광식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최근 제주시 산림조합에서 대의원 선출 선거가 있었다.
이 선거는 제주시 읍, 면, 동 조합원의 권익을 대변할 지역 대표를 뽑는 직접선거이며 9개 지역으로 나눠 적게는 2명에서 많게는 4명까지 선출하는 선거로 해당 조합에서는 조합장 선거와 함께 조합원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직접선거다.

그런데 대의원을 선출하는 선거형식이 1인 다표제로 시행되기 때문에 본인은 분명 수혜를 본 당선자임에도 선거제도에 폐단이 적지 않아 그 중 몇 개를 적시해 본다.

첫째, 이해관계가 맞는 후보끼리 담합을 하여 선거 판세를 좌지우지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3명을 선출하는 지역에서 1위 또는 2위로 당선가능성이 확실한 후보도 당선가능성이 3, 4, 5위로 예상되는 다른 후보 3명이 담합을 하면 당선 가능성이 있는 후보보다 더 많은 득표를 하게 되어 당선 가능성이 전혀 없는 후보도 당선될 수 있는 구조인 것이다.

둘째, 이런 구조는 신진인사나 실력 있는 인사의 진입을 어렵게 할 수 있고 특히 타도에서 제주로 이주한 인사는 더욱 진입 장벽이 높을 수 있는 구조이며 담합에서 배제된 후보자를 소위 왕따하거나 조직의 잘못된 운영 행태를 비판하며 바로 잡으려 열심히 활동하는 기존의 대의원인 후보자도 내쫓을 수 있는 패거리 선거문화를 조장 양성할 수 있다는 것이다.

셋째, 선거브로커 또는 선거 거간꾼이 개입하여 출마자와 출마자를 연결시켜주고 금품을 요구할 수 있으며, 선거가 끝난 후에는 당선의 공을 내세워 어떤 영향력을 행사하여 조합의 문화를 왜곡시킬 수도 있을 것이다.

넷째, 담합으로 당선된 대의원은 조합원의 의견이나 민원을 무시하거나 수렴하는데 인색하게 되고 조합원과의 소통은 먹통이 될 수 있으며 담합한 자들 끼리 자신들 편의 이익만을 위해 활동할 가능성이 높을 수 있다.

다섯째, 출마자중 누가 다른 출마자 아무개와 런닝메이트로 -사실은 담합이지만- 뛰고 있다는 소문이 조합원 사이에서 돌게 되면 어떤 조합원은 어차피 내가 찍을 후보는 당선도 되지 않을 것인데 이 뙤약볕에 선거하러 갈 이유가 있겠느냐 하는 자조적인 생각이 들것이고 이러한 생각은 자연히 투표 참여율을 떨어뜨리고 조합의 제반 행사에도 관심과 참여를 멀리하게 하는 근본 원인이 되어 조합의 성장 발전에도 장애 요인이 될 수 있다.

여섯째, 선거 기간 중에는 담합자간에 정보공유 등 간, 쓸개 다 줄 것처럼 선거운동을 하다가 막상 개표하면 담합자간에도 상호 표차이가 날 수밖에 없는데도 상대적으로 적게 득표한 후보는 자신보다 많은 득표를 한 후보를 의심하게 되고 이러한 의심은 향후 대의원 활동에도 상호 불신의 단초가 되어 “저 자는 믿을 수 없는 자”란 생각을 갖게 되며 담합자간의 신뢰도 무너지게 되어 조직의 중지를 모으는데도 불신을 초래하게 될 것이다.

이외에도 많은 폐단이 있을 수 있어 차제에 시행할 대의원 선거부터는 1인 1표제 다득표 순으로 당선자를 선출하는 선거제도로 변경하는 것이 패거리 선거문화를 배척하여 신진인사 및 실력 있는 인사의 진입을 쉽게 하고, 선거철 선거브로커 출현을 방지하며, 조합원과 대의원간의 거리낌 없는 의사소통으로 조합원의 민원과 제안을 능동적으로 수렴하게 하는 환경을 조성케 해야 할 것이다. 어떤 조직이든 몇몇 사람의 생각으로 움직이는 조직의 발전은 정체되거나 그 속도가 제한될 수밖에 없으며 투명한 경쟁체제의 조직의 그것과 비교될 수 없을 것이다. 이것은 동서고금 불변의 진리이며 간단한 예로 민주주의 국가와 사회주의 국가의 발전상만 비교해도 쉽게 알 수 있지 않은가?
이렇게 열린 조직과 경쟁체제를 갖춘 조합만이 성장 발전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되어 선거기간 느낀 필자의 단편적인 의견을 제시해 본다.

No 제목 이름 날짜
2460 '우산비닐' 사용 줄여 제주환경 되살리자!  ×1 정지영 09-15
2459 4·3은 청소년들이 함께 기억해야 할 역사입니다.   ×1 강혜진 09-14
2458 위치알림 서비스를 통하여 발달장애인이 더 안전한 제주  ×1 비밀글 양지훈 09-11
2457 당신의 취업성공 고용센터가 함께 합니다  ×1 제주고용센터 09-10
2456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드론으로 꿈과 희망을 키워요“   ×1 서귀포YWCA 09-07
2455 성지요양원 지역연게프로그램 실시 - 한올간병봉사회  ×1 성지요양원 09-06
2454 서부종합사회복지관 VIVA청춘예술단 열정업 프로그램 진행  ×1 서부종합사회복지관 09-04
2453 기고< 치매 환자 조호물품 지원 제도를 아시나요?>  ×1 고기봉 09-04
2452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꿈what"」 하반기(9월~12월)프로그램 안내  ×1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09-04
2451 샘물지역아동센터와 한국마사회 제주지역본부가 함께하는 샘물주니어-생…  ×1 샘물지역아동센터 09-02
2450 2019년 추석명절 천지개벽으로 인간재창조 대한인 08-31
2449 동남장로 교회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경로잔치’ 개최  ×1 비밀글 고기봉 08-30
2448 한림여성농업인센터, 하반기 프로그램 참가자 모집  ×1 한림여성농업인센터 08-28
2447 동홍동, 가을학기 학교주변 불법광고물 정비 추진  ×1 동홍동 08-28
2446 구직자의 희망을 함께 설계하는 취업성공패키지  ×1 제주고용센터 08-26
2445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해군 진로체험 프로그램 운영   ×1 서귀포YWCA 08-24
2444 [기고]한사람, 한사람이 모여 모두가 행복한 제주 만들기  ×1 이호동주민센터 김건 08-23
2443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8-22
2442 한시 발표회 영진 08-19
2441 동아시아문화도시 한중일 청소년 아트프로그램 중국닝보에서 개최  ×1 비밀글 김영 08-16
2440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꿈what"」 현장직업체험 진행  ×1 [1]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08-14
2439 크리에이터 페스티벌을 다녀와서  ×1 ×1 비밀글 박성희 08-13
2438 공교육을 강화하는 「교권 3법」의 개정 완수  ×1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08-13
2437 (기고)특명!! 탄소포인트제 가입으로 HOT한 지구를 지켜라!  ×1 오향숙 08-12
2436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꿈what"」 방학진로체험 진행  ×1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08-09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