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가을을 보며(가을이란)
2017-10-26 13:54
장현우 (Homepage : http://)
독자투고_가을을 보며_가을이란.hwp ( size : 15.00 KB / download : 22 )
10월 막바지에 접어드니, 확실히 선선하다 못해 아침, 밤으로 쌀쌀한 바람이 불어 가을이 한층 더 가까이 왔음을 깨닫게 해준다. 시와 같은 문학에서 봄과 여름은 탄생과 성장의 계절로 표현되는 반면 가을과 겨울은 흔히 쇠퇴와 죽음의 계절로 표현된다. 아마도 가을로부터 시작되는 쌀쌀한 바람과 순간적인 아름다움을 뒤로한 채 떨어지는 단풍이 그러한 이미지를 부여하는데 큰 역할을 하지 않았을까? 그러나 고등학생의 입장에서 가을을 ‘쇠퇴’의 계절로만 받아들이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가을을 나타내는 영어인 ‘Autumn’은 ‘조락(凋落)’과‘초로(初老)’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실제로 가을의 ‘하강적 이미지’를 빌려와 암울하고 슬픈 화자의 정서를 대변하는 시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월명사의 <제망매가>에서는 가을바람에 지는 낙엽을 죽은 누이동생에 비유하여 화자의 안타까움과 슬픔을 표현하였고, C. Rossetti는 <사계>라는 작품에서 가을을 ‘황량’, ‘조락’, ‘바람과 낙엽’ 등으로 표현하여 그것의 쓸쓸함과 허전함을 강조하였다. 그러나 ‘Autumn’은 ‘추수’ 즉 ‘가을의 수확’을 상징하기도 한다. 농사란 봄에 씨앗을 뿌리고, 여름에 길러, 가을에 거두어들이는 매우 기나긴 작업이다. 그러한 농사에 있어 수확이란 결국 봄과 여름에 쏟아 부은 정성과 노력의 산물을 얻는 매우 중요한 단계인 것이다. 고등학생에게 있어서도 가을은 매우 중요한 계절이다. 특히 수능을 앞둔 고3 수험생들에게 가을은 작물을 수확하는 것과 같이 자신이 이루고자 하는 목표에 한 발자국 더 가까워지 위해 그동안 쏟아 부은 시간과 인내에 대한 결과를 확인하는 시기이다. 수험생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한 해의 막바지에 접어드는 시작 지점으로써 가을은 올해 1월에 자신이 무엇을 혹은 어떻게 하기로 한 마음가짐과 다짐들에 대해 떠올려보게 해주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게 해준다. 더 나아가, 겨울이 찾아와 다시금 년도가 바뀔 때 새롭게 다짐할 목록들을 정리하는 시간을 갖게 해 주는 것 또한 바로 가을이다. 이러한 반성과 준비의 시간이야 말로 자신이 주어진 삶에 충실하게 살아가고 있음을, 그리고 아쉬워하며 자신이 못 이룬 목표에 얽매여 있지 않고 발전해나가고 있음을 나타내는 살아있는 증명이 된다. 그렇기에 가을은 쇠퇴의 부정적인 계절이 아닌 그것마저도 극복해낼 수 있게 도움을 주는 ‘수확과 준비’의 긍정적인 계절로 인식되어야 한다.

대부분의 작가들은 가을을 자연 모든 생물들이 생명력을 잃어 가는 계절로써 이용하고 있다. 가을은 확실히 감상의 계절이며 붉게 물든 단풍의 모습은 아름답지만 시간이 조금 흘러 땅에 무수히 떨어진 낙엽을 보고 있자면 어딘가 쓸쓸하면서도 허전한 기분을 느끼기 쉽다. 하지만 우리는 이와 같은 감상주의를 경계해야만 한다. 가을의 쇠퇴는 우리가 알고 있는 그 의미와 거리가 멀다. 가을의 쇠퇴는 곧 그동안 자신이 노력해온 것들에 대한 보상이자 동시에 새로운 내일을 맞이하기 위한 시작의 준비 단계인 것이다. 마지막으로 내가 좋아하는 수필인 이효석의 <낙엽을 태우면서>의 한 구절로 이 글을 마치고자 한다. ‘가을이다! 가을은 생활의 계절이다.'

No 제목 이름 날짜
2037 6.13 지방선거 진정한 지역 일꾼 뽑아야  ×1 비밀글 고기봉 05-26
2036 차량을 줄여야 제주가 산다  ×1 비밀글 문승우 05-24
2035 2018글로벌 新한국인 대상 조직위원회 대회장을 맡아 제주새마을금고 05-24
2034 대상(금융산업발전기여 부문)을 수상할 예정 제주새마을금고 05-24
2033 망우보뢰의 교훈  ×1 제주소방서 119구조대 05-23
2032 쉼터를 만드는 사람들  ×1 박지웅 05-21
2031 하원마을회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1 중문119센터 05-21
2030 제주도의 쓰레기 문제  ×1 비밀글 고민지 05-19
2029 청소년 '안전' 우리의 관심 필요!  ×1 고기봉 05-16
2028 제주시농협 외도지점-제주도농아복지관 후원물품 전달  ×1 제주도농아복지관 05-16
2027 진영마트 외도점, 제주도농아복지관 후원금 전달 제주도농아복지관 05-16
202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82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5-16
2025 한시 발표회 김세웅 05-15
2024 지키지 않으면 지킬 수 없습니다  ×1 현정아 05-15
2023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181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5-09
2022 여러분의 생명지킴이, 119구급대원도 지켜주세요!  ×1 현재민 05-07
2021 환경수용력을 고려한 제주의 성장을 향해  ×1 비밀글 한지희 05-07
2020 주취폭력은 명백한 범죄, 이제 그만!  ×1 비밀글 의소대 05-06
2019 제주발전본부 보도자료 송부  ×1 ×1 비밀글 박선화 05-03
2018 [기고] 어버이날의 의미.“때늦은 후회”그럼에도“더 늦기 전날”  ×1 노인장애인복지과 문원영 05-02
2017 (기고) 청렴한 공직자로서의 다짐  ×1 ×1 김지영 05-01
2016 광치기 해변을 주민과 관광객의 휴식공간으로  ×1 양은석 04-30
2015 기고) 가정의 달 ‘혼정신성(昏定晨省)’ 실천은 ‘가화만사성(家和萬事成)…  ×1 김문석 04-30
2014 제26차 경로관광실시  ×2 서귀포신협 04-30
2013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토요FunFun-   ×1 서귀포YWCA 04-28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