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플러스] 3월 초·중학교 입학 예정 아이 예방접종

[건강 플러스] 3월 초·중학교 입학 예정 아이 예방접종
  • 입력 : 2018. 01.31(수) 20:00
  • 조상윤기자 sycho@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질병관리본부와 교육부는 단체생활 시작 시기에 맞춰 학교에서 초·중학교 입학생의 예방접종 완료여부를 확인하고, 관할 보건소와 협력해 미접종자에게 접종을 독려할 계획이라고 31일 밝혔다.

특히 올해는 중학교 입학생까지 교육·보건 당국의 정보시스템을 연계해 학교 및 관할보건소의 담당자가 전산시스템에서 입학생의 예방접종여부를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해 학부모의 부담을 줄였다.

초·중학교 입학생 예방접종 확인사업 내용은 다음과 같다.

이 사업은 감염병 유행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학교에서 입학 후 3개월 동안 예방접종 확인절차를 거쳐, 관할 보건소와 협력해 미접종자에게 무료로 접종을 완료하도록 안내하는 사업이다.

접종력 확인대상 예방접종은 초등학교(4종)는 DTaP(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폴리오(소아마비),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일본뇌염이다. 중학교(2종)는 Tdap 또는 Td(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HPV(사람유두종바이러스감염증, 여학생만 대상)이다.

3월 초·중학교 입학을 앞둔 어린이의 보호자는 직접 예방접종 내역을 확인하고, 이를 준비할 수 있게 된다.

우선 입학 전에 자녀의 예방접종 내역이 전산등록 돼있는지 '예방접종도우미' 사이트(https://nip.cdc.go.kr) 또는 모바일 앱에서 확인하면 된다. 인터넷 민원24(http://www.minwon.go.kr) 및 예방접종 받은 의료기관(또는 보건소)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만일 빠진 접종이 있을 경우 입학 전까지 접종을 완료하면 된다. 전국 1만여 지정의료기관 및 보건소에서 주소지 관계없이 무료접종이 가능하다.

또 예방접종을 완료했지만 전산등록이 누락된 경우에는 접종 받았던 의료기관에 전산등록을 요청하면 된다. 예방접종 받은 의료기관에서 전산등록이 안 될 경우에는 해당 기관에서 '예방접종증명서'를 발급 받아 제출하면 된다.

예방접종 금기자(아나필락시스반응, 면역결핍자 등)의 경우는 진단 받은 의료기관에 해당 어린이의 접종 금기사유를 전산등록 요청하면 된다. 단 의료기관에서 '예방접종 금기사유' 전산등록이 어려운 경우에 한해서는 '예방접종 금기사유'가 명시된 진단서를 발급받아 입학 후에 학교에 제출하면 된다.

중학교 입학생의 경우 Tdap(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과 사람유두종바이러스(Human Papillomavirus, HPV)의 예방접종률이 높지 않아 미접종자는 입학 전에 보건소 및 지정의료기관에서 무료로 예방접종을 할 것을 당부했다.

HPV 예방접종의 경우에는 2005년생인 중학교 입학 여학생은 올해 12월말까지 1차 접종을 완료해야 2차 접종까지 무료지원을 받을 수 있다.

2016년 사업시작 이후 현재까지 심각한 이상반응 신고 없이 약 67만 건의 예방접종이 시행됐기 때문에 자궁경부암 등 질병의 예방을 위해 입학 전에 예방접종을 받도록 당부했다.

HPV 접종후 신고된 이상반응은 총 53건(전체 접종건의 0.008%)으로, 가장 많이 신고된 이상반응은 접종 후 심인성 반응으로 일시적인 실신 및 실신 전 어지러움 등의 증상(31건, 58%)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확인사업 대상(DTaP, Tdap)에 포함된 백일해의 경우 최근 학생들의 환자발생사례가 지속되고 있어, 가급적 백일해가 포함된 백신으로 접종을 완료해달라"면서 "보건소 및 지정의료기관에서 어린이 국가예방접종이 전면무료로 시행되고 있으니, 학생 본인은 물론 함께 공부할 친구들의 건강을 위해 접종을 완료하고 입학해 줄 것"을 당부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1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