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현장] 제주월드컵경기장 계단 잇단 파손 방치 '대형사고' 날라
제주월드컵경기장 계단석재 분리된 채 '방치'
내려가던 방문객 연석 디뎌 휘청… '위험천만'
시 관계자 "현장 확인 후 바로 조치에 나설 것"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10.28. 14:53: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월드컵경기장 내 계단이 분리돼 있다. 독자제공

제주유나이티드의 홈 경기장으로 사용되는 제주월드컵 경기장 내부에 마련된 계단이 분리돼 있거나 일부가 부서져 있어 안전에 위협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최근 제주월드컵 경기장 계단의 일부가 바닥과 떨어져 있는 모습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살짝 밟아보니 흔들리고 있어 모르고 이를 딛게 될 경우 넘어질 위험이 커 보였다.

 문제는 관중석으로 향하는 계단은 내리막이어서 넘어지면 구르거나 좌석에 머리를 부딪힐 수 있어 크게 다칠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도 직관하러 온 방문객들이 모르고 계단을 밟아 넘어질 뻔한 적이 많았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서귀포월드컵경기장 내 계단이 분리돼 있다. 독자제공

 자주 직관하러온다는 강모(32)씨는 "하프타임 중 화장실을 가려다가 계단을 밟고 넘어질 뻔 해서 놀랐다"며 "빨리 균형을 잡아서 망정이지 넘어졌으면 크게 다쳤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계단이 고정되지 않아 아이들이 뛰다 넘어지면 크게 다칠 수 있어 당장 대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제주월드컵경기장은 시설물정비사업에 포함돼 행정에서 관리하고 있다. 올해 제주월드컵경기장에 배정된 예산(경기장 내부+외부 트랙)은 6억7200만원이다.

 시는 민원이 접수될 때마다 보수에 나서고 있지만 워낙 이용객의 수가 많은 탓에 자주 망가지고 있는 실정이다.

 시 관계자는 "구장이 크고 관리가 어려운 탓에 애로사항이 있다"며 "현장점검을 통해 파손여부를 진단한 후 전문업체를 통해 즉각 보수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이석문 교육감 '약속'에도 또 손가락 절단 비양도 코끼리 바위서 상괭이 사체 발견
"방역패스만 적용하면 그만인가요?" 현장은 혼… 술 취해 여자친구 폭행 40대 입건
"범죄자 인권이냐 검거냐" 경찰 직무유기 사건 … 재활용품 배출 도우미 600명 공개채용
제주시 이달 말까지 녹슨 야외운동기구 손본다 "여자가 담배를"… 상습 행패 40대 실형
"지역구 미래 외면하는 위성곤 의원 사퇴하라" 월정리 펜션서 화덕 연통 과열 화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국산 만감귤 '윈터프린스' 수확
  • 지역가치창업가 (주)한라산 방문한 권…
  • 눈 쌓인 한라산 용진각 계곡
  • 제주-인천 항로 취항하는 비욘드 트러…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