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제주도·서귀포시는 도대체 뭘 검토했나
입력 : 2021. 10.2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행정이 어떤 사업에 대한 인·허가 관련해 규정을 따지기 시작하면 끝이 없다. 여기서 '규정 따지기'는 전향적이거나 긍정적인 측면이 아니다. 일단 부정적이거나 안되는 쪽으로 검토하는 것이다. 그런 행정이 절대보전지역의 오름에선 레이더와 같은 무선설비를 설치할 수 없다는 규정에도 허가를 내줘 의심스럽다. 건설 후보지로 오름을 제안한 용역업체나 발주처인 국토부도 그 책임을 제주도에 떠넘기고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2019년 4월 발주된 '제주 남부지역 항공로레이더 현대화 실시설계 용역' 결과 1100고지 인근이 레이더 건설 최적지로 제시됐다. 국토부는 건설 허가만 신청했을 뿐 오름에서의 레이더 설치 가능 여부에 대한 판단은 인·허가권을 쥔 제주도의 책임이라는 것이다. 후보지 선정 용역을 맡았던 업체의 입장도 국토부와 비슷하다. 이 업체 관계자는 "후보지 선정 과정에서 제주도 관계부서와 논의할 때 이 곳이 오름이라거나 오름에서는 레이더 건설이 불가능하다는 얘기는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물론 이같은 국토부와 용역업체의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없지 않다. 용역 과업지시서에 후보지에서 레이더 건설이 법적으로 가능한지 여부를 따져야 한다는 내용이 있기 때문이다.

그렇더라도 발주기관이나 용역업체를 탓할 수는 없다. 국토부도 지적했듯이 인·허가 권한은 전적으로 제주도에 있기 때문이다. 애초 제주도가 절대보전지역인 오름에 대한 레이더 설치 금지 규정을 제대로 검토했다면 이런 논란이 빚어졌겠는가. 특히 항공레이더 구축사업에 대한 건축행위 허가는 제주도가 했고, 최종적인 건축허가는 서귀포시가 했다. 두 기관이 도대체 무엇을 검토했는지 한심하기 그지 없다. 세계자연유산인 한라산을 그동안 이렇게 어설프게 관리해 왔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도마위’ 내년 예산안… 민생예산 확 … [사설] 차량 증가일로, 차고지증명제 약효 없나
[사설] 강정주민 사면 없이 공동체 회복 안된다 [사설] 일상회복 중단, ‘남탓’보다 재개에 힘…
[사설] 생활물가 너무 올라 서민가계 부담된다 [사설] 급성 심정지 환자 전국 최고, 대책 절실…
[사설] 엄중한 시기 공무원들이 음주 범죄라니 [사설] 지방세 체납 강경대응, 조세정의 부합한…
[사설] 농업 하대하는 제주도정 실망스럽다 [사설] 폐배터리 재활용, 도정 더 적극 나서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대한민국 영웅 한라에 오르다
  • 국산 만감귤 '윈터프린스' 수확
  • 지역가치창업가 (주)한라산 방문한 권…
  • 눈 쌓인 한라산 용진각 계곡
  • 제주-인천 항로 취항하는 비욘드 트러…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