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보기 좋은 핑크뮬리 사유지 관리는 '부재'
2019년 환경부 핑크뮬리 생태계 위해성 2급 지정
식재했던 핑크뮬리 전부 제거… 사유지 조치 불가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10.17. 14:20: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17일 오전 제주시 새별오름 인근 한 카페 근처에 마련된 핑크뮬리 밭에서 관광객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행정시 "식재 자제 권고 및 홍보 지속 실시할 것"

"분홍빛이 너무 예뻐요."

 17일 오전 제주시내 한 카페에는 만개한 핑크뮬리로 몽환적인 분홍빛 물결이 바람을 따라 일렁였다. 꽃밭을 찾은 관광객들은 삼삼오오 모여 사진찍기에 여념이 없었다.

 관광객 김모(47)씨는 "핑크뮬리를 보기 위해 아침 일찍 일어나 가족들과 이 곳에 왔다. 아름다운 자태 때문에 가을마다 보러 오곤 한다"고 말했다.

 가을을 맞아 인생샷 소재로 '핑크뮬리'가 인기를 끌고 있다. 외래종인 핑크뮬리는 수년 전부터 제주를 비롯해 전국에서 관광 및 조경용으로 식재된 바 있다.

 이와 반대로 생태계 유해 여부 논란도 이어지면서 지난 2019년 12월 환경부가 생태계 위해성 2급으로 분류했다. 번식력과 생존력이 강해 토종식물의 성장을 억제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2급은 당장의 위해는 보통이지만 위해성 여부를 지속적으로 관찰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 붙여진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지난해 용담2동 도령마루에 조경용 핑크뮬리 330.5㎡과 제주중앙고등학교 인근에 핑크뮬리 991.7㎡를 식재했다 제거했다. 서귀포시도 제주조각공원 인근에 마련된 핑크뮬리 밭을 갈아엎고 코스모스를 심기도 했다. 양 행정시에 따르면 공공기관이 식재한 핑크뮬리는 모두 제거된 상태다.

 하지만 문제는 관광업체나 카페 등 사유지에 대해선 법적 근거가 없어 강제로 핑크뮬리를 갈아엎는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없다는 점이다. 따라서 행정에선 식재 자제 권고 조치에만 나서고 있다.

사유지에 심어진 핑크뮬리가 대부분 오름이나 초지 인근이어서 생태계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양 행정시 관계자는 "생태계 위해성 1급의 경우 위험성을 감안해 대책 수립에 나서지만 2종은 당장 해를 끼치지 않아 모니터링에 나서고 있다"며 "식재 자제 권고 및 홍보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남자 고등학생 집단 여학생 성희롱 의혹 … 제주4·3 당시 美군정 판결 뒤집을 수 있을까
선박 연료유 황함유량 일제 점검 사랑의 온도탑 '점등'… 100℃의 기적 향해 달린…
"농민수당 40만원 지급 약속 이행하라" "73년 이어진 악법,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무단으로 저작권물 공유 30대 벌금형 제주 해양경찰관들 잇단 음주 범죄로 '물의'
제주 실종수사 '형사'가 맡으니 다르네 생활고 가정주부 대상 '돈놀이' 대부업자 적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