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추돌사고로 회자되는 '소나무 교차로'
지난 6일 발생한 사고 지점서 '회전 교차로' 역할
2007년 농약 살포로 제거… "사고의 치명적 원인"
학생 33명 다친 제주대학서도 재발방지 대책 요구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4.08. 17:17: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007년까지 존재했던 제주대 입구 소나무 회전 교차로. 한라일보DB

총 62명의 사상자를 낸 '제주대 연쇄 추돌사고'와 관련해 2007년 농약 살포사건으로 사라진 '소나무 회전 교차로'가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만약 이 회전 교차로가 존재했다면 사고의 피해를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었다는 아쉬움에서다.

 사라진 회전 교차로는 2007년 여름까지 제주대학교 입구 사거리에 위치했으며, 그 중심에 높이 20m, 수령 130여년에 달하는 소나무가 자리잡고 있었다.

 회전 교차로가 사라진 계기는 16년 전인 200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5·16도로 확장이 추진되면서 해당 소나무를 베어내 도로를 직선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 것이다. 하지만 소나무를 보전해야 한다는 주장이 가까스로 힘을 얻으면서 이듬해인 2006년 11월 제주시는 소나무를 존치한 상태로 확장 공사를 추진했다.

 문제는 존치 결정 직후 일어났다. 누군가가 소나무 밑동에 구멍을 뚫어 농약을 투입하는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 결국 소나무는 농약의 독성을 이기지 못하고 2007년 말라죽었다. 당시 제주시는 현상금까지 걸며 농약을 살포한 범인 색출에 나섰지만 아직도 범인은 잡히지 않았다.

 이후 제주시는 소나무를 제거하고 도로를 직선으로 확장, 현재의 6차선 도로가 만들어졌다.

 

농약 살포로 고사한 소나무가 제거되고 있는 모습. 한라일보DB

이에 대해 홍명환 제주도의회 의원(제주시 이도2동 갑·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사고가 발생한 날인 지난 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고가 일어난 도로를) 6차선으로 확장하면서 회전 교차로를 없애버린 것이 사고의 치명적 원인"이라고 밝혔다.

 8일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녹지공원화를 바라는 시민들'도 성명을 통해 "소나무가 있는 회전 교차로가 있을 때는 사망사고가 한 건도 없었다"며 "특히 회전 교차로를 운영할 시 교통서비스 수준이 B등급을 유지한다는 용역 결과를 알고서도 F등급으로 떨어지는 신호 교차로로 바꾼 것은 환경·교통정책의 패착"이라고 지적했다.

 사고 재발을 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제주대학교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사고 현장 인근 버스정류장 및 횡단보도 위치 조정 ▷과속단속카메라(구간단속 실시) 설치 등 과속방지 조치 ▷초대형 화물차의 5·16도로 운행 금지 및 단속 등을 제주도와 제주경찰청에 요구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서 하루 새 화재 3건 발생 폐기물 수천t 무단투기한 업체 대표 2명 집행유…
제주경찰 보이스피싱 수거책 20대 남성 검거 치밀해지는 보이스피싱 "남의 일 아니다"
안덕면 조립식 컨테이너 화재 발생.. 인명피해… "저임금노동자 살 수 있는 환경 마련하라"
제주올레길 비대면 '디지털 모금함' 첫 선 풍랑주의보에 서핑 즐긴 서핑객 4명 적발
"장애인 삶의 질·권리 제대로 보장돼야" 어린이집 학대 사건 교사 1명만 추가 구속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