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잇단 상괭이 사체..해양생태계 보호정책 절실"
수월봉 검은모래해변서 상괭이 사체 발견
핫핑크돌핀스 성명 내고 환경 대책 주장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3.07. 11:45: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상괭이 사체 길이를 측정하고 있는 핫핑크돌핀스 관계자.

제주에서 상괭이 사체가 발견되면서 핫핑크돌핀스가 고래류와 해양생태계를 지키기 위한 보호정책이 절실하다고 촉구했다.

 핫핑크돌핀스는 지난 5일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5일 오후 1시7분쯤 제주시 한경면 수월봉 해녀탈의장 100m 인근 검은모래 해변에서 상괭이 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한림파출소 순찰팀이 현장에 도착해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에 문의한 결과 죽은 지 2~3주 정도 지난 것으로 추정된다는 답변을 받았다. 길이는 114cm, 둘레 90cm, 몸무게 40kg의 수컷 상괭이다.

 해경은 불법 포획이 흔적이 없어 사체를 지자체에 인계했다.

 이에 대해 핫핑크돌핀스는 "폐어구 페트병, 플라스틱, 스티로폼 등 밀려온 엄청난 양의 해양쓰레기 더미에서 또다시 돌고래 사체까지 발견됐다. 바다가 비명을 지르고 있다"며 "상괭이를 비롯한 고래류와 해양생태계를 지키기 위한 보호정책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시 상하수도 요금 '누수감면' 신청 급증 신촌·와흘리 위험도로 구조개선사업 추진
시민복지타운 편의시설 공사에 22억 투입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토지 보상 '원활'
"방류수가 안전하다고?… 너희나 먹어라" "도두동 장례식장 건립 반대한다"
'강제추행' 전 제주시 간부 혐의 부인에 2차 가… 서귀포 새섬에서 화재… 1시간여만에 진화
제주 중부공원 투기 의혹 전 공무원 숨진 채 발… 1250억원 토해낸 JDC… "336억원 남았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