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코로나19 집합금지명령 어긴 업자 벌금형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1. 01.17. 13:14: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코로나19 집합금지명령을 어기고 영업한 게스트하우스 운영자에게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6)씨에게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제주시에서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A씨는 지난해 8월29일 집합금지명령을 어기고 투숙객 10명이 술을 마시면서 영화를 보도록 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제주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게스트하우스 등 농어촌민박 등을 상대로 그해 8월28일 10인 이상 집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 판사는 "피고인이 반성하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서 아들 손찌검 50대父 집행유예 제주서 트럭-버스 충돌… 3명 중경상
제주행 코로나19 백신 전량 회수, 교체 소동 '직권남용 의혹' 제주경찰 간부 결국 법정行
경찰, 제주테니스협회 보조금 의혹 조사 조업 중 맹장이… 제주해경 긴급이송
제주 월령포구서 상괭이 사체 발견 제주 비자림로서 렌터카 차량 화재
"도서관 오지말라" 협박 40대 벌금형 제주 방류 바다거북 '고향 찾아 1만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