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소문난 제주 잼 알고 보니 무허가 벌금 22억원 폭탄
제주지법 무등록 시설서 잼 제조한 2명 각각 벌금 15억·7억여원 선고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10.30. 13:33: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등록 시설에서 과일잼을 만들어 판매한 업자들에게 징역형과 함께 수십억원대의 벌금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장찬수 부장판사)는 부정식품제조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4)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하고, 벌금 15억원을 선고했다. 또 1년간 보호관찰과 20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B(39)씨에 대해서는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벌금 7억 5000만원을 선고했다.

B씨가 운영하는 제조업체에도 2000만원의 벌금이 선고됐다.

이들은 지난 2017년 3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식품제조업 등록을 하지 않고 제주시 애월읍에서 잼을 만든 뒤 애월과 구좌읍 월정리 유명 카페 2곳에 유통한 혐의로 기소됐다.

2018년 2월에는 애월점에서 판매하던 잼이 식품표시 기준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단속에서 적발되자 같은 해 3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1년여 간 제주시 이호동에 있는 단독주택에서 잼을 제조해 판매하기도 했다. 이들은 이렇게 무허가 시설에서 잼을 팔아 지난 2018년 한 해에만 소매가격으로 7억원 상당을 벌었다.

이들이 판매한 잼은 사회관계망서비스 상에서 인기를 끌며 모 TV프로그램에 소개되기도 했다.

재판부는 "미등록 시설에서 1년 넘게 7억원 상당의 잼을 제조하고 판매해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위험을 초래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다만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잼이 인체에 유해한 성분을 포함하고 있었던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4·3 해원의 증언 "내가 슬퍼하면 집안 무너… 진주 이·통장단 관련 감염 확산에 "엄중처벌" …
제2공항 반대단체 "제주도 관권홍보 중단하라" 하귀초 스쿨존 사고 운전자 '민식이법' 적용 입…
한림읍서 승용차-SUV '쾅'… 승용차 전도 37일째 단식 김경배씨 "가중치 없이 여론조사해…
제주 71번 확진자 일행 전원 울산서 코로나 확… 보조금 2억원 가로챈 안마원 원장 실형
27일 제주에 올 겨울 첫눈 내리나 한림항 인근서 몸에 화상 입은 50대 남성 숨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