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美 ‘악마의 바람’에 산불 확산… 6만명 대피
산불 현장에 시속 112㎞ 강풍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2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카운티의 어바인 인근에서 '악마의 바람'으로 불리는 샌타애나 강풍을 타고 산불이 번지면서 인근 주민 6만명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현지시간 26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어바인 인근 산티아고·실버라도 캐넌에서 이날 오전 '실버라도 파이어'가 발생했다.

오렌지 카운티는 강풍을 타고 갑작스러운 산불이 발생하자 산불 현장 인근의 어바인 오처드힐스 주민 6만명에 강제 대피령을 내리고, 화재 현장에 500여명의 소방관을 투입했다.

무엇보다 인구 28만명의 어바인은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어서 산불 확산에 따라 한인들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이번 산불이 샌타애나 강풍을 타고 순식간에 번졌다고 전했다.

샌타애나 강풍은 시에라네바다 산맥에서 캘리포니아주 해안으로 부는 건조한 가을철 바람을 말한다. 이 강풍은 때로 허리케인급 속도로 부는 데다 바람 방향을 예측하기가 어려워 ‘악마의 바람’으로 불리기도 한다.

미국 기상청은 27일 오후까지 샌타애나 강풍으로 산불이 확산할 우려가 있다며 ‘산불 적기(赤旗)’ 경보를 내렸으며 LA 카운티와 벤투라 카운티의 일부 지역에서는 시속 80마일(128㎞) 강풍이 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신화월드내 프리미엄 아울렛 의견 청취 … 제주출신 배우 문희경, 제주 홍보대사로 위촉
제주도의회 탐나는전 예산 대폭삭감 '논란' 확진자 급증하는데 1회용품 사용 단속 '논란'
'검사후 입도' 서울 확진자 동행 제주 87번째 확… 국방부 신임 대변인에 제주출신 부승찬씨
문 대통령 4개 부처 개각..김현미 국토부장관 … '오리무중' 제주83번 확진자 뷔페식당 감염원 …
JDC '제주의 길' 이야기 '동행:同行' 5차 온라인 … 제주 '불만 속출' 확진자 동선공개 기준 바꾼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