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올해 3분기 제주지역 땅값 소폭 하락
전국 지가 0.95% 상승… 제주만 0.23% 떨어져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20. 10.26. 16:37: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올해 3분기 전국 지가가 상승한 가운데 제주지역만 유일하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0년 3분기 전국 지가변동률 및 토지거래량'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국 지가는 0.95% 상승했으며, 상승 폭은 2분기 대비 0.16% 증가, 전년 동기 대비 0.04% 감소했다.

 제주도의 3분기 지가는 -0.23%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하락했다.

 전국 지가 변동률을 보면 수도권은 서울(1.25%), 경기(0.97%), 인천(0.86%) 순으로 높았으며, 지방은 세종(4.59%), 대전(0.98%), 부산(0.92%), 대구(0.92%) 순으로 높았다.

 시군구별 지가 변동률은 세종시(4.59%), 경북 군위군(1.81%), 경기 과천시(1.71%), 하남시(1.61%), 성남 수정구(1.53%) 등이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제주 서귀포시(-0.39%), 울산 동구(-0.15%), 제주시(-0.14%)는 땅값이 하락했다.

 또한 시도별 토지 거래량을 보면 전분기 대비 전체 토지 거래량은 세종(143.5%), 울산(56.6%), 대구(55.1%), 서울(35.5%), 부산(13.6%), 제주(4.8%) 등 12개 시·도에서 증가했다.

 국토교통부는 제주지역 지가가 하락한 것은 코로나19 재확산 및 태풍 수해 영향으로 관광객 감소, 제2공항 등 개발사업 부진 등에 따른 투자수요 감소, 미분양주택 누적 및 부동산 경기 부진 등을 주요 원인으로 제시했다.

시군구별 지가변동률 색인도



시도별 증감률 색인도

경제 주요기사
정부 규제 정책에도 다주택자 매년 늘었다 제주 드림타워 12월18일 오픈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법적 분쟁 휘말리나 "코로나 시대 재정 지속가능성 확보해야"
제주항공 안전규정 위반 과징금 22억원 '코로나 특수' 제주지역 골프장 역대급 호황
"뜬구름 잡는 식 제주관광 과제… 실속 없다" [종합] 제주공항 급변풍 특보에 결항 속출
코로나19 위기에도 늘어나는 제주 숙박시설 제주공항 돌풍으로 이틀째 결항 속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 제주 평화로 달리는 자율주행 버스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