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조천읍, 동물테마파크 갈등 선흘리 이장 해임 절차
직무 불성실 등 이유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8.12. 17:26: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시 조천읍이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으로 주민 갈등을 빚고 있는 선흘2리 마을의 이장에 대한 해임 절차를 시작했다.

 조천읍은 지난 11일 선흘2리마을회에 보낸 공문을 통해 '제주도 이장·통장·반장 임명 등에 관한 규칙'에 따라 선흘2리 이장에 대한 해임건을 사전 통지하니 오는 21일까지 의견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조천읍은 이장 해임사유로 직무 불성실, 임시·정기총회 미개최, 경찰의 선흘2리사무소 압수수색 등 마을에 불미스러운 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점 등을 들었다.

 또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 사업자 측으로 협약에 따라 마을발전기금 3억5000만원을 수령했지만 이런 사실을 동물테마크 찬성측 일부 주민에게만 알리고, 반대측 주민에게는 알리지 않아 주민들간 불신을 초래한 점도 해임 사유로 꼽았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경찰, 교통 무질서 행위 특별단속 택배노조, 분류작업 전면거부 철회
제주경실련 "재밋섬 건물 매입 추진 중단하라" 18일 새벽 서귀포시 모 고등학교 교무실서 화재
제주서부경찰서 "피해자 권리·지원제도 설명… 제주 택배노동자들도 21일 분류작업 거부
"제주공항 소음대책지역 조례 개정안 통과 촉… 부하 직원 성희롱 제주 경찰 간부 '해임'
"긴급복지 의료지원금에 급여-비급여 폐지해달… 2억원대 렌터카 보험사기 일당 무더기 적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