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람사르습지위원장 사퇴 압력 의혹, 감사위 조사 요청"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08.11. 16:40: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내 환경단체가 조천읍 람사르습지도시 지역관리위원회에 대한 행정의 부당 개입 논란 등에 대해 진상을 규명해달라며 제주특별자치도 감사위원회에 조사를 요청했다.

곶자왈사람들·제주참여환경연대·제주환경운동연합 등 3개 환경단체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행정이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불법적으로 개입하고 심지어 위원장의 사퇴를 종용한 것이 이번 조사 요청의 핵심"이라며 "이같은 행정행위는 민관협력의 협의기구를 행정이 노골적으로 개입한 것이며, 더욱이 민간 위원의 SNS를 사찰하고 사임을 요구한 것은 반인권적인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제주도감사위원회에 대해 "이번 조사 요청에 공정하고 투명한 조사로 임해야 한다. 특히 대규모 개발사업과 관련한 행정의 전횡을 이번 기회에 뿌리 뽑고 다시는 불법사찰과 인권유린 등의 위법 부당한 행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서 일가족 5명 탄 차량 전복 생후 4개월 여… 재산문제로 다투다 아버지 때린 50대 집유
비브리오패혈증 치료받던 40대 남성 사망 제주서 일가족 3명 의식 잃은채 발견 경찰 수사
"기후위기, 자연재해 장기적 관점서 다뤄주길" 지난해 제주지역 졸음운전 교통사고 '174건'
제주도 '동네조폭' 기승… 갈수록 증가 추세 '코로나19' 추석연휴 제주 방역 최전선은 '전쟁'
추석날 구름 사이로 보름달 보일듯 검찰, 오일장 인근서 여성 살해 20대 구속기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