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체력충전 완료" 제주Utd FA컵 8강 도전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서 수원 삼성과 16강전
12일 사상 초유 '안개 취소'로 최상 컨디션 예고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7.14. 13:15: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뜻하지 않은 휴식을 취한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수원 삼성 블루윙즈를 상대로 FA컵 8강 진출을 노린다.

 제주는 15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20 하나은행 FA컵 4라운드(16강전)에서 수원과 격돌한다. 사상 첫 FA컵 우승을 노리는 제주는 앞서 송월FC(32강전), 서울이랜드(24강전)를 연파하며 16강 무대에 올랐다.

 수원은 쉽지 않은 상대다. 특히 FA컵에서는 번번이 제주의 발목을 잡았다. 2010년 이후 4차례 맞대결에서 1승만 거뒀기 때문이다.

 말 그대로 악연이지만 이번엔 다르다. 최근 제주의 분위기는 최상이다. FA컵 포함 8경기 연속 무패(7승 1무)를 질주하고 있다. 특히 지난 12일 부천FC 1995와의 맞대결이 악천후(안개)로 연기되면서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과 운용이 한결 수월해졌다.

가장 주목해야 하는 선수는 권한진이다. 중앙수비수 권한진은 수원을 상대로 2골을 터트리며 '수트라이커'의 면모까지 과시했다. 지난 안양전과 부천전에서 교체명단에 포함되며 체력 안배에 나섰던 권한진은 이날 경기서 쾌조의 컨디션을 예고하고 있다.

 남기일 감독은 "주중에 열리는 수원과의 FA컵은 쉽지 않은 경기다. 하지만 부천전이 악천후로 경기가 취소되면서 체력 안배 및 컨디션 관리에 만전을 기할 수 있게 됐다"며 "어느 팀과 붙든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다.

스포츠 주요기사
'4연승' 불방망이 LG 이틀 연속 NC 대파 프로야구·축구 16일 서울·경기 홈경기 무관중 …
'8실점 참패' 바르셀로나 리스본 굴욕 '최지만 무안타 침묵' 탬파베이 대패
'코로나19 확진 속출' 세인트루이스 16일 더블헤… 손흥민의 70m 원더골 EPL '올해의 골' 선정
KBO 떠난 레일리·러프 MLB 맞대결 레일리 판정승 '추추 트레인' 추신수 오늘도 열일하며 달렸다
제주Utd 15R 수원FC 잡고 선두 탈환 노린다 제주 태권소년 강상현 강혁준 금-동메달 수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