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완도 제3연계선 건설 사업 지연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0. 06.29. 17:02: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와 완도를 연결하는 총연장 96km의 제3연계선(200㎿) 해저케이블 건설 사업이 추진되고 있으나 제주의 잉여전력을 육지부로 송전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국전력공사는 산업통산자원부의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완도-제주 제3연계선 해저케이블 건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전은 당초 2021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이 사업을 진행했으나 케이블 공급 및 포설공사가 두차례 유찰돼 현재 재공고가 이뤄짐에 따라 준공시점을 2022년말로 변경했다.

 제3 연계선 구축사업은 총 5000억원을 투자해 제주와 육지를 연결하는 전압형 HVDC(초고압 직류송전)연계선로 구축사업으로, 한전은 제주지역 신재생에너지 확대로 전력 생산량이 늘어나면 남아도는 잉여전력을 육지로 송전할 계획이다. 제 3연계선이 완공되면 제1 해저연계선( 150㎿)과 제2 해저연계선(250㎿)이 더해져 제주지역 전력공급 능력은 600㎿규모로 늘어나게 된다.

하지만 제주에서 보낸 잉여전력을 수용할 남부 지역 역시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자원 집중으로 포화된 상태이다.

전국 신재생에너지 보급량의 40%가 호남지역에 집중돼 있는데 이 지역 자체수요는 12%에 불과하다. 제주에서 보낸 잉여 전력을 다시 수요지로 송전할 별도의 송전선로를 추가 건설해야 하지만 국민수용성 측면에서 실익이 크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일반적인 견해이다.

 한편 한전 제주지역본부는 29~30일 태양광 출력 원격제어 후보 발전사업자를 대상으로 관련 사업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경제 주요기사
단체 관광객 실종… 전세버스 업계 '한숨' 제주항공우주박물관 '2020 박물관 아카데미' 운…
아파트 값 제주만 유일하게 하락 유관기관 합동 온라인 수출마케팅 교육
"경쟁력 갖춘 전문 온라인 여행사 육성할 때" 제주지방조달청 상반기 조달사업 3585억원 집행
제주수출지원센터 통관·해외마케팅 교육 "셧다운 결정 제주항공의 명백한 지시"
제주 부동산 경매 나와도 안팔린다 화상 상담 통해 바이어와 수출 계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