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이적료 866억원 가치' 손흥민 아시아 1위
이강인 183억원 공동 4위..황희찬 공동 7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5.24. 11:46: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토트넘 손흥민.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유럽 축구 무대에서 활약하는 아시아 출신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몸값을 과시했다.

 또 '한국 축구의 미래'로 손꼽히는 이강인(발렌시아)은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려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의 이적 소식과 이적료를 다루는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르크트는 23일(현지시간) 아시아 출신 선수들의 '추정 이적료' 순위를 정리해서 올렸다.

 손흥민의 이적료는 6천400만유로(약 866억원)로 평가돼 아시아 선수 가운데 가장 '값비싼' 선수 1위에 올랐다.

 2위를 차지한 일본의 나카지마 쇼야(포르투·1천600만유로)보다 무려 4천800만유로가 많은 독보적인 선두였다.

 특히 아시아 선수 '몸값 톱10'에 포함된 4명의 일본 선수들의 추정 이적료를 모두 더해도 손흥민을 따라가지 못한다.

 '톱10'에는 나카지마를 비롯해 도미야스 다케히로(볼로냐·1천350만유로), 구보다케후사(마요르카·1천350만유로), 미나미노 다쿠미(리버풀·1천만유로), 가마다 다이치(프랑크푸르트·800만유로) 등 5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의 몸값을 총액은 6천100만유로다.

 한국 선수로는 손흥민에 이어 이강인이 1천350만유로(약 183억원)의 몸값으로 5위에 오른 가운데 황희찬(잘츠부르크·1천만유로)도 공동 7위에 랭크됐다.

 이밖에 중국의 간판 공격수 우레이(에스파뇰·800만유로)로 공동 9위에 이름을 올렸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낚시꾼 스윙' 최호성 티샷 헛스윙 실수 코로나19에 MLB 올스타전 1945년 이후 첫 취소
MLB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팀명 교체 검토 '코로나19 여파' 올해 전국체전 1년씩 순연 합의
'양극화 극심' KBO리그 2할대 승률 2개팀 나오나 '캐나다 정부 훈련 허가' 류현진 주말 토론토 …
EPL 토트넘 1-3 완패 UCL 진출 '빨간불' 故 최숙현 선수에게 감독만큼이나 무서웠던 팀…
SK 와이번스 팔꿈치 부상 킹엄 방출 '짜릿한 역전승' 제주Utd FA컵 16강전 진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