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KBO리그 '경기중 감독 인터뷰' 올해 도입
3연전 중 홈-원정팀 각 한번씩 2번 추진
주루코치-심판에겐 마이크 채우는 방안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8. 17:27: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KBO와 구단, 방송사가 경기 중 감독이 마이크를 잡고 상황을 설명하는 '경기 중 인터뷰'를 도입하기로 했다.

 KBO는 7일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에서 열린 실행위원회에서 '감독이 경기 중 헤드셋을 착용하거나 핸드 마이크를 들고 중계진과 인터뷰를 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팬들에게 현장의 생생한 소리를 전달하자는 취지다.

 KBO 관계자는 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구단이 '경기 중 감독 인터뷰'에 동의했다. 구단이 직접 감독에게 설명하는 시간이 필요해 공식 발표는 하지 않았다"며"역대 최대 규모(4년간 총 2천160억원)로 중계방송권 계약을 한 방송사(KBS, MBC, SBS)가 '새로운 시도'를 하려는 의욕을 보였다. 팬들께서도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듣고 싶어하신다. 경기 중 감독 인터뷰가 팬들의 갈증을 풀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기 중 감독 인터뷰'는 3연전 중 2차례, 3회 말이 끝난 뒤 할 계획이다. 3연전 중 홈팀 감독이 한 번, 원정팀 감독이 한 번 '경기 중'에 감독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애초 5회 말이 끝난 뒤 클리닝 타임을 활용할 계획이었지만, 승부가 치열해지거나 승패가 사실상 결정된 후에 인터뷰를 하면 감독이 느낄 부담감이 커질 수 있다는의견이 나와 인터뷰 시점을 '3회 말'로 정했다. 인터뷰 시점은 추후 변경할 수도 있다.

 KBO는 4월 21일부터 시작할 시범경기 격인 '교류전'에서 경기 중 감독 인터뷰를시도하고, 현장과 팬들의 반응을 살필 계획이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는 포스트시즌에도 양 팀 감독의 경기 중 인터뷰를 진행한다. 국내외 프로야구를 모두 시청하는 팬들 중 일부는 한국프로야구에도 경기 중 인터뷰 도입을 기대했다.

 2020년 전 세계를 위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KBO리그는 아직 개막일을 확정하지 못했다. 그러나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보며 '5월 초 개막'을 준비하고 있다.

 시즌 초에는 관중 없이 경기할 전망이다. 경기 중 감독 인터뷰는 야구장을 찾을수 없는 팬들의 갈증을 풀어줄 수 있다.

 '생생한 목소리'는 베이스 혹은 홈플레이트에서도 들릴 수도 있다.

 KBO와 구단, 방송사는 심판과 베이스 코치에게 마이크를 채우는 방법도 추진 중이다. 현장이 받아들이면 그동안 관중석이나 안방까지 닿지 않던 생생한 소리를 전달할 수 있다.

스포츠 주요기사
LPGA투어 '맏언니' 지은희 첫날 공동 선두 프로야구 심판배정 '아빠 찬스' 막는다
프로야구 8월 퓨처스리그 로봇 심판 시범 도입 '또 5대5' KBO리그 순위싸움 '양극화'
'달라졌어요' 롯데 날개 없는 추락 '황희찬 83분' 잘츠부르크 리그 재개 첫 경기 완…
'KBO리그 복귀 추진' 강정호 5일 귀국 '국내 복귀' 김연경 오늘부터 협상 시작
제주서 열리는 롯데칸타타 오픈 '무관중' 으로 '승격 부담' K리그2 초반부터 경고 급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