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고당도 감귤 생산 총력전 돌입
원지정비 사업·우량 신품종 도입·성목이식 등 중장기 대책 마련
“고당도 감귤원 조성 통해 11Brix 이상 노지감귤 생산 계획”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20. 01.22. 10:12: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가 고당도 감귤생산을 위한 대책 마련에 박차를 가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김성언 정무부지사의 진두지휘 하에 우량 신품종 도입을 비롯 성목이식, 물 빠짐이 좋은 경제과원 조성 등 고당도 감귤 생산기반 정비를 위한 비상 체제에 돌입한다고 22일 밝혔다.

추가 인센티브 부여를 통해 농가 참여율을 높여 나가고, 중장기적으로 ‘양이 아닌 맛’으로 시장에서 가격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감귤정책을 대전환하겠다는 복안이다. 2019년산 감귤 품질 저하의 주원인이 기상악화 요인도 있지만 감귤목(木) 수령이 30령(齡)을 넘어 섰고, 40령 이상 고령목 과원이 전체 면적의 18.5%인 2772ha를 차지하는 등 노지감귤 당도를 향상 시키는데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원지정비사업 추진으로 인한 소득 미발생 기간에 지원해온 농자재 지원 단가를 ㏊당 700만원까지 상향조정(현재 400만원)하고 규모도 지난해 30ha에서 150ha로 대폭 확대키로 했다.

이와 함께 원지정비를 추진한 감귤원에 대해서는 성과목이 되는 3년 후에는 토양피복 자재를 우선 공급해 당도를 높일 수 있도록 뒷받침할 계획이다.

극조생 온주밀감 중 당도 및 부패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주산단지 명품감귤 만들기 사업을 통해 육묘 위탁생산(2022년까지 100ha) 과정을 거쳐 대묘 공급량도 확대 공급키로 했다. 우량 품종을 대묘로 육묘공급시 농가 미수익 기간을 5년에서 3년으로 단축해 조기에 고당도 극조생 품종으로 업그레이드시킬 계획이다.

또 외국산 품종을 대체하고 국산 우량품종 개발을 위해 제주대학교 아열대원예연구소(이공계 대학중점연구소지원)등과 함께 품종 연구 사업을 진행 중으로 오는 2024년까지 38개 품종을 공급할 방침도 수립하고 있다.

최근 연구개발 성과로 품종보호 출원한 품종은 ▷가을향 (11월중순 수확, 13브릭스, 껍질 벗기기 쉬운 장점) ▷미니향 (11월중순 수확, 15브릭스, 소과로 관상용도 가능) ▷노을향 (11월중하순 수확, 노지재배로 12브릭스) ▷윈터프린스 (11월하순 수확, 12브릭스, 껍질 벗기기 쉬운 장점) ▷제라몬 (한국1호 레몬품종, 수입레몬 대비 산도 높아 대체가능) 등이다.

김성언 정무부지사는 “현재 과일시장은 국내외산을 막론하고 당도 위주의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품종개량과 재배환경 개선을 통해 고당도 생산을 추진 중인 분위기”라며 “제주도는 감귤나무 40령 이상 2,772ha을 5년 이내에 고당도 과원으로 바꾸어 노지 감귤 30% 이상을 11브릭스 이상 고당도 감귤원으로 조성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송재호 "당의 뜻 받들어 정치·민생 개혁 완성 … 제주 모든 식품접객업소 '1회용품 임시 허용'
고대지 예비후보 "선거운동 상징색 연두색으로… 국회, 코로나19 방역으로 25일 전격 폐쇄
코로나19 제주 어린이집도 25일부터 '전면 휴원' 제주도, 공공근로 사업 참여자도 생활임금 적…
제주 신천지 여성 신도 '음성' 판정 제주 '취업+목돈+주거' 중장년 일자리 3종세트 …
제주지역 경제 지탱 지주산업 수년째 추락세 한라산 3월 1일부터 입-하산 시간 조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