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밑바닥 친 제주 돼지고기값 연말 상승하려나
송년회·회식 등 많아지며 소비 확대될 듯
소비자가격 전달보다 부위별 7~9% 올라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12.05. 15:36: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연말을 맞아 송년회와 회식 기회가 많아지며 소비 증가에 따른 제주산 돼지가격 회복세가 기대된다.

올해 10월 초 국내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여파를 비롯해 여름철 관광성수기에 궂은 날씨로 가격이 떨어졌던 제주산 돼지고기 값이 연말을 맞아 회복세를 보일 전망이다. 특히 최근 전국적으로 ASF 발병이 멈추고 연말 송년회와 회식자리가 많아지면서 돼지고기 소비 확대에 따른 가격 상승에 대한 양돈농가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5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제주산 돼지고기의 소비자가격은 삼겹살의 경우 ㎏당 2만200원으로 전월의 1만8490원보다 9.2% 올랐다. 소비가 많은 목살가격도 1만9200원으로 전월의 1만7740원에 견줘 8.2% 상승했다. 전지가격도 1만3200원으로 전월의 1만2280원보다 7.5% 높아졌다.

실제 4일 도내 A대형마트의 돼지고기 판매가격은 목살의 경우 ㎏당 2만1800원으로 이전의 1만7800원보다 22% 가량 올랐다.

특히 12월은 연말연시 송년회와 회식 등으로 돼지고기 소비 증가가 기대되면서 그동안 하락했던 제주산 돈육의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다만, 제주산 돼지고기의 산지가격은 100㎏ 기준 34만4000원으로 전월의 32만3000원보다 소폭 올랐으나 평년에 비해서는 낮은 가격대를 보이고 있다.

도내 양돈업계 관계자는 "올해는 국내 ASF 발생에다 경기침체로 돼지고기 소비량이 크게 줄어 소득이 예년에 비해 적다"며 "연말이라 소비 증가에 따른 가격 회복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제 주요기사
긴급재난지원금에 돼지고기·한우 '금값' "제주한우 저렴하게 맛보세요"
제주지역 미분양 주택 증가율 전국 최고 제주 대기업 시내면세점 줄줄이 휴점
제주지역 기업경기 회복 언제쯤… 신화월드노조 "인간답게 살기 위한 합법적 선…
드림타워 신규 채용 '워크인' 면접 실시 "BCT분회-시멘트업계 상생 모습 보여달라"
외국인 관광객 급감… 관광업계 '시름' 제주신화월드 신화워터파크 실내풀 개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