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한국공항 지하수 개발 연장 허가는 위법"
환경운동연합 성명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1.13. 20:41: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3일 성명을 내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제주특별법을 위반한 한국공항의 먹는샘물 지하수 개발·이용 허가를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2000년 1월 지방공기업만 먹는샘물 제조·판매를 위한 지하수를 개발·이용할 수 있도록 제주특별법이 개정됐다"면서 "당시 개정된 특별법에 민간기업의 먹는샘물 지하수 개발을 제한하는 규정은 신설됐지만, 기존 개발이 허가된 민간기업의 연장허가 근거는 마련되지 않았다"고 주했다.

이들은 "한국공항의 먹는샘물 지하수 개발 연장허가의 근거가 되는 조항이 만들어진 것은 2006년"이라며 "하지만 한국공항의 먹는샘물 지하수 개발·이용 허가는 이미 2000년부터 효력을 잃은 상태로 2006년 제주특별법 부칙의 의제처리는 인정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들은 "제주도는 2017년부터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이를 무시한 채 지하수 연장 허가를 해주면서 위법한 처분을 강행하고 있다"며 "제주도와 도의회는 제주특별법에 따라 한국공항의 먹는샘물 지하수 개발·이용 허가를 조속히 취소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제주도는 먹는샘물 제조·판매를 목적으로 하는 지하수 개발·이용 기간을 이달부터 2021년 11월까지 2년간 연장해달라는 한국공항의 신청을 받아 들여 허가 동의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사회 주요기사
고령운전자 교통안전교육 이수율 저조 한라병원 긴급구조지원기관 우수기관 표창
"실질적인 노동시간 단축 방안 제출하라" "제주자치경찰 확대 시범운영 효과 미흡"
스쿨존 31곳 무인 단속카메라 우선 설치 제주 전역 초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제2공항 예산 부대조건은 공론화 인정한 것" 대성호 첫번째 수습 시신 신원 최종확인
누범기간 다시 마약 투약 40대 실형 성읍민속마을 전통초가 불법 건축 잇따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