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최동원상 후보, 린드블럼·양현종·김광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21. 13:29:4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18 최동원상 시상식.

조쉬 린드블럼(두산 베어스)과 양현종(KIA 타이거즈), 김광현(SK 와이번스)이 제6회 최동원상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사단법인 최동원기념사업회는 21일 "최동원상 후보 선정 기준 7개 항목 중 하나라도 통과한 19명의 후보 가운데 5개를 충족한 세 명의 프로야구 투수를 제6회 최동원상 후보로 확정했다"며 "3명의 투수가 시즌 내내 출중한 성적을 냈고 '자신보다 팀과 팬을 우선하는' 최동원 정신을 누구보다 잘 구현했다"고 밝혔다.

 린드블럼은 지난해 최동원상을 받았고, 양현종은 1회와 4회에 수상했다. 김광현은 아직 최동원상을 받지 못했다.

 최동원상 후보 선정기준은 총 7개다. 선발 등판 30경기, 180이닝 이상, 12승 이상, 150탈삼진 이상,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실점 이하) 15경기 이상, 평균자책3.00 이하, 35세이브 이상 등이다.

 김광현과 린드블럼은 올 시즌 30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양현종은 29경기를 소화했다.

 투구 이닝에서는 린드블럼이 194⅔이닝으로 190⅓이닝의 김광현과 184⅔이닝의 양현종을 앞선다.

 다승에서는 이 부문 타이틀을 차지한 린드블럼(20승)이 김광현(17승), 양현종(16승)에 우위를 보였다.

 탈삼진에서도 189개로 1위에 오른 린드블럼이 경쟁자를 제쳤다.

 그러나 퀄리티스타트에선 김광현(24번)이 22번의 양현종과 린드블럼에 앞섰다. 평균자책점에서는 2.29를 올린 양현종이 가장 돋보인다.

 앞서 심사위원의 심사로만 수상자를 결정했던 최동원기념사업회는 올해부터 팬 투표를 도입하기로 했다.

 심사위원 심사 70%와 팬 투표 30%를 합해 수상자를 결정한다.

 제6회 최동원상 선정위원회는 이달 29일 개최하며 11월 5일 수상자를 발표한다.

 시상식은 11월 11일 오후 2시 부산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제2회 고교 아마추어 최동원상 시상식과 같이 열린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베트남 다낭 자전거 교류 ‘첫발’ 제주, 2020 도쿄올림픽 전지훈련단 유치 '올인'
교체 불만 '조기퇴근' 호날두.. "최대 출전정지 2년 … 멕시코,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3승
류현진 '아시아 선수 최초' 사이영상 수상할까 '김재환 3점포' 한국 야구종가 미국 잡았다
표선중 오예진, 대회 신기록을 쏘다 멕시코, 대만 2-0 제압하며 선두 질주
벤투호, 아부다비 입성 완전체 훈련 돌입 KBL 역대 '대형 트레이드' 사례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