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대왕자바리 수정란에 이어 치어 생산 성공
제주해양수산연구원, 양식광어 대체품종 대왕자바리 완전양식 도전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9.23. 10:12: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대왕자바리 치어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원장 김문관)은 지난 8월 대왕자바리 인공수정란 생산에 이어 치어 생산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대왕자바리 치어 생산에는 종자생산 기술축적이 이뤄진 자바리(다금바리)의 생산기법이 이용됐다.

특히 부화 초기 기형율 저감을 위한 시험도 병행돼 안정적인 치어 생산이 가능해졌다.

해앙수산연구원은 교잡(자바리×대왕바리)에 의한 인공수정란 생산에 이어 안정적인 치어 생산을 통해 광어 위주의 양식 산업을 대처할 품종 다변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왕자바리는 고수온에도 강하고 성장이 빨라 양식 경제성이 높은 어종으로 판단되고 있다.



해양수산연구원은 이번 생산된 치어를 이용해 출하 크기인 1~2㎏급까지의 성장시험과 사육형태별(유수식, 순환여과식) 양식 경제성 평가를 통해 제주형 양식기술을 확립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금년도 인공수정란과 치어 생산 기술을 토대로 내년부터는 대량생산 기술개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수정란과 치어를 민간 양식어가에 분양해 현장 실증시험을 추진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완전양식을 위한 매뉴얼을 구축할 계획이다.

김문관 해양수산연구원장은“제주양식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다양한 양식품종 개발이 선행돼야 한다”며 “앞으로 대왕자바리뿐만 아니라 제주환경 특성에 적합하고 양식 경제성이 있는 품종들을 연구 개발해 양식품종 다변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지역 생활안전사고, 주로 가정서 발생 '괭생이모자반 습격' 제주 수거 총력전
제주도, 안동우·김태엽 행정시장 후보자 선정 제주도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일정 변경·공고
무더위 본격화..해발1100m 부영 오투리조트 골프… 제주 정부 재난지원금 96% 지급… 기부보다는 …
제주도, 멸종 위기 생물종 보호 나서 도 농업기술원 '킬레이트제' 기술 보급
카카오커머스, 벤처캐피탈 투자조합에 20억 출… 제주 제2공항 예정지 인근 토지, 목적 외 사용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