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대왕자바리 수정란에 이어 치어 생산 성공
제주해양수산연구원, 양식광어 대체품종 대왕자바리 완전양식 도전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9.23. 10:12: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대왕자바리 치어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원장 김문관)은 지난 8월 대왕자바리 인공수정란 생산에 이어 치어 생산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대왕자바리 치어 생산에는 종자생산 기술축적이 이뤄진 자바리(다금바리)의 생산기법이 이용됐다.

특히 부화 초기 기형율 저감을 위한 시험도 병행돼 안정적인 치어 생산이 가능해졌다.

해앙수산연구원은 교잡(자바리×대왕바리)에 의한 인공수정란 생산에 이어 안정적인 치어 생산을 통해 광어 위주의 양식 산업을 대처할 품종 다변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왕자바리는 고수온에도 강하고 성장이 빨라 양식 경제성이 높은 어종으로 판단되고 있다.



해양수산연구원은 이번 생산된 치어를 이용해 출하 크기인 1~2㎏급까지의 성장시험과 사육형태별(유수식, 순환여과식) 양식 경제성 평가를 통해 제주형 양식기술을 확립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금년도 인공수정란과 치어 생산 기술을 토대로 내년부터는 대량생산 기술개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수정란과 치어를 민간 양식어가에 분양해 현장 실증시험을 추진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완전양식을 위한 매뉴얼을 구축할 계획이다.

김문관 해양수산연구원장은“제주양식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다양한 양식품종 개발이 선행돼야 한다”며 “앞으로 대왕자바리뿐만 아니라 제주환경 특성에 적합하고 양식 경제성이 있는 품종들을 연구 개발해 양식품종 다변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2공항 공론화 놓고 제주도의회 행감 첫날부터 파열… "내국인 관광객 통계 신뢰성 떨어져"
"풀뿌리 민주주의 시대에 '관치시대' 관행 여전" 제주특별자치도 대한민국 SNS 대상 '최우수상'
외국인 고용업장 1곳당 평균 2건 이상 '법 위반' 제주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 가족 동반 정착률 52%
"이어도 해역 수온 오르면 우리나라 겨울 따뜻" "제주 도시계획 심의 '통과의례' 전락"
"성 주류화 정책 성공, 성평등정책관-여성정책과 '… 제주시 비 가림 버스 승차대 대청소 실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