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지역 독거노인 11.4% 치매 고위험군
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 남성>여성, 서귀포시>제주시
고령·경제수준·우울감·정신행동 증상 등 증가요인
도, 고위험군 주소지 인근 안심센터 서비스 연계 조치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9.20. 23:58: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연령별/성별/지역별 치매고위험군(인지저하) 분포

제주지역에서 혼자사는 노인 10명 중 1명꼴로 치매고위험군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연령일수록, 남성이 여성보다, 서귀포시지역이 제주시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0일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열린 ‘제12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식’ 행사에서 도내 거주 독거노인의 치매, 우울 수준, 삶의 질 등 정신건강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한 ‘독거노인 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제주특별자치도 광역치매센터와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가 노인돌봄기본서비스사업 대상자 4745명(제주시 3252, 서귀포시 1493)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독거노인 정신건강 실태조사결과 치매 고위험군은 11.4%인 것으로 밝혀졌다. 남성 15.6%, 여성 10.9%로 남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은 85세 이상의 비중이 16.6%였으며, 지역별로는 서귀포시가 13.3%로 제주시(10.6%)보다 높았다.

치매 고위험군과 관련이 있는 요인으로 연령, 학력, 경제수준, 노인우울, 정신행동증상인데 ▷고령 ▷낮은 학력 ▷낮은 경제수준 ▷높은 우울감 ▷정신행동 증상을 가지고 있을수록 치매 위험 증가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독거노인 삶의 질에 영향을 주는 요인은 교육, 경제, 노인 우울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조사는 홀로사는노인지원센터와 협약, 생활관리사가 교육이수 후 가정 방문을 통해 이뤄졌다. 제주시는 올 5월에, 서귀포시는 지난해 12월 조사됐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치매 고위험군 독거노인들이 주소지 인근 치매안심센터에서 관련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연계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경찰 지휘부 4‧3평화공원 방문 4‧3영령 추모 제주도, 제18호 태풍 '미탁' 재난지원금 90억원 잠정…
JAM, JAM-STEAM 우리 가족 종이비행기 날리기 대회 가을철 발열성 진드기·설치류 매개감염병 주의 당…
제주도·행안부 '국민참여 협업 프로젝트' 본격 추… 제주도, 2019년 하반기 노선버스 일제점검
제2공항 기본계획안 주민 열람·의견수렴 시작 4·3 유족들 삭발 감행..."이제 문 대통령이 답해야"
"사회복지 전담공무원 격무에도 승진에서 홀대" "언론재단 지역언론 광고대행 수수료 낮추거나 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