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여자배구, 러시아에 복수의 칼날 겨눴다
올림픽 세계예선 2-3 역전패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6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여자 월드컵 3차전 한국과 일본(6위)의 경기에서 한국 김연경(왼쪽)이 공격하고 있다. 한국 대표팀은 이날 3-1 승리를 거뒀다. 연합뉴스

오늘 12시 30분 월드컵 4차전

숙적 일본을 꺾고 반등의 계기를 마련한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세계랭킹 9위)이 러시아(5위)를 상대로 월드컵 2승을 노린다.

대표팀은 18일 낮 12시 30분에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리는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4차전 러시아전을 치른다.

대표팀은 선수들의 컨디션이 올라오고 팀 워크도 조금씩 단단해지는 모습을 보여 선전이 기대된다. 한국은 사연 많은 러시아에 갚을 빚도 많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은 지난달 5일 러시아에 통한의 패배를 기록했다.

한국은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예선에서 러시아에 먼저 두 세트를 따내고도 세트스코어 2-3으로 역전패했다.

해당 경기에서 승리했다면 한국은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할 수 있었는데,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해 눈물을 삼켰다.

러시아전 역전패는 대표팀 선수들에게 많은 고통을 안겼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종료 2분 남기고 골… 제주 '신바람' 2연승 LG 20안타·13점 대폭발 6연속 위닝시리즈
이소영, E1채리티오픈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징계 마무리' 오승환 1군 복귀 시동
키움 김혜성 통산 26번째 사이클링히트 달성 운동선수 수입 1위는 페더러…2위 호날두, 3위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6월 11일 재개 손흥민 '아시아 최고의 프리미어리거' 투표 1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월 17일 재개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빛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