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해녀의 전당’ 재검토 의견 새겨들어야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가 원희룡 지사의 공약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해녀의 전당'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2019년 하반기 수시 지방재정 투자심사에서 '재검토' 결정이 내려졌기 때문입니다.

해녀의 전당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사업비 총 180억원(국비 90억, 지방비 90억)을 투입해 기존 해녀박물관 부지내에 지하1층·지상3층(건축면적 1780㎡, 연면적 4780㎡) 규모로 추진되는 사업입니다. 원희룡 지사가 지난 지방선거에서 공약으로 제시했습니다. 국가중요어업유산 제1호이면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해녀어업유산의 보전과 전승을 위해 국내외에 분포하고 있는 한국해녀들의 삶을 모은 종합전시관을 조성하게 됩니다.

해녀의 전당은 지난 2015년부터 꾸준히 검토되어 왔습니다. 2016년 해녀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으로 등재되면서 '제주해녀문화 보존 및 전승 5개년 기본계획'에 포함되면서 실현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지만 기존 해녀박물관이 운영되고 있는 상황에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번에도 해녀박물관 시설 활용 등 연계방안 마련을 주문했고 벌써 두번째 '재검토' 결정입니다.

해녀공동체 어업을 한국 신여성 해양문화의 모델로 제시해 세계 문화로 발돋움 시킨다는 취지는 좋습니다. 그러나 세수가 급격하게 줄어드는 어려운 지역경제 상황 등을 고려할 때 후순위 사업으로 남겨둬도 됩니다. 무엇보다도 기존 해녀박물관을 활용하면서 콘텐츠 추가 확보 등의 내실을 기할 수 있는 방안에 방점을 찍을 때입니다. 지금은 건물을 짓고 생색내기 할 때가 아닙니다. 재정투자심사 위원들의 의견을 새겨 들어야 합니다. 더불어 유권자들의 동의를 얻어 사업 추진 자체를 보류하는 것도 고려해야 합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가족-이웃과 함께하는 한가위 보내세요 [사설] 주민갈등까지 용역, 행정의 존재이유 뭔가
[사설] 기초연금 탈락 양산, 빈곤노인 대책 없나 [사설] 재해보험 가입 저조, 현실적 지원책 마련을
[사설] 태풍·가을장마 피해 농가 지원대책 서둘라 [사설] 올해 노지감귤 생산예상량 늘어 우려된다
[사설] 태풍피해 속출, 신속 복구 총력 기울여야 [사설] 혈세 퍼주는 버스준공영제 안된다
[사설] 태풍전야 제주섬, 미리 둘러보고 손써야 [사설] 끊이지 않는 이륜차 사고 대책 없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