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환경자원센터 소각시설 폐열 이용되나
제주도, 동복·북촌 대상 타당성 조사 용역 입찰 공고
주민 요구 사안 …폐열 이용방안, 사업성 검토 예정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08.18. 15:23: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동복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조감도.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에 조성하는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의 폐열(廢熱)을 이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이는 인근 주민들이 지속 요구했던 사안으로 이행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4일부터 오는 20일까지 국가종합전자조달 나라장터를 통해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 폐열 이용 타당성 조사'를 입찰 공고했다.

이번 타당성 조사는 센터가 위치한 동복리와 경계선 인근에 있는 북촌리 등 2건으로 나눠 진행한다. 용역비는 사업당 5200만원이며, 용역기간은 착수일로부터 6개월이다.

앞서 동복리 주민들은 지난해 말 "지난 2014년 최초 소각시설 입지선정협의 당시에 농경지 폐열관로 설치 건을 협의했다"며 "제주도는 이 내용이 협약서에 명시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원이 불가능하다고 답했다"고 주장하며 센터의 쓰레기 반입을 막는 등 거세게 항의한 바 있다.

북촌리 주민들 역시 센터 내 쓰레기 반입을 막고 "우리도 피해지역"이라며 지원사업 추진을 요구하기도 했다.

당시 제주도는 동복주민에게 "사업 타당성 용역을 진행하겠다"고 약속했으며, 북촌주민에게 "추후 협의해보겠다"는 입장을 전달해 반발을 진화했다.

이번 용역은 소각시설에서 폐기물을 태우며 발생하는 폐열을 이용하는 방안에 대한 타당성 조사 등이 이뤄진다. 주민들의 요구를 이행할 수 있는지 사업성을 검토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폐열 이용 방안을 마련하고 기본계획을 수립해 지역마을 소득 창출을 이용하는 방안이 연구된다.

또 폐열 발생 예상량과 소각장 소내 사용예상량, 연간 전력 생산예상량을 분석하고, 친환경에너지타운과 주민편익시설 등 연간 외부 시설 사용예상량도 확인한다.

이밖에도 폐열 공급 효율에 따른 공급 가능 거리와 이에 따른 공급 가능 대상도 살펴볼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서귀포 해양레저체험센터 추진, 행정 안일했나 제주 이호유원지 조성사업 제동
제2공항 도민공론화 첫 관문 넘었지만.... 제주 향토음식 최고봉 다다익선?
"카지노산업 대형화 흐름... 지역환원 극대화돼야" 골프장 체납 영향 지방세 고액체납액수 전국 1위
제주형 친환경 도로포장 방식 도입된다 제주시 원도심 혁신창업 거점 'W360' 탄생
서민 주거지원 연·월세 저금리 자금대출 출시 원희룡 “잇단 태풍 피해 신속한 복구체계 가동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