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서귀포시민들 염원 무시해선 안된다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1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열악한 의료 환경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서귀포시지역 주민들이 서귀포의료원의 제주대학병원 위탁 운영을 위해 발 벗고 나섰습니다. 수십년 동안 응급의료체계의 사각지대에서 생활해온 주민들로서는 위탁운영이 갖는 절차상의 문제점이 많지만 최선이 아니면 차악이라도 선택해 질 좋은 의료서비스를 받고자하는 발버둥이라고 하고 싶습니다.

지난 1964년 제주도립 제주병원 서귀분원으로 문을 연 서귀포의료원은 서귀포에서 유일한 종합병원이라는 명성에 맞지 않게 부족한 의료진과 응급실 공백사태까지 빚어지며 사실상 서귀포지역의 핵심의료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2013년 민간투자(BTL)사업으로 건물은 새로 지었지만 겉만 번지르할 뿐 주민들에게 제대로 된 응급의료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는게 사실입니다.

이에 따라 서귀포시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서귀포의료원 제주대학교병원 위탁운영 추진협의회'를 구성하고 범시민 서명운동에 들어갔습니다. 협의회는 최근 서귀포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81.2%가 서귀포의료원의 제주대병원 위탁 운영에 찬성했다면서 더 이상 시민들의 의료 인프라 개선에 대한 간절한 염원을 방관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의료원 운영 책임자인 제주자치도는 이에 대해 행정적으로 해결해야 할 사안들이 많다고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학병원과 지방의료원의 회계와 법적 문제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위탁 운영이 성공을 거둔 사례가 거의 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또한 제주자치도가 해결해야 할 몫입니다. 수십년 동안 의료 사각지대에서 생활해온 최남단 서귀포시민들의 염원을 더 이상 무시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제주도정보다 중앙정치가 더 중요한가 [사설] ‘코로나19 청정 제주’ 마케팅 더 강화…
[사설] 교원 임용시스템이 이렇게 엉망이었나 [사설] 도의회 연속 우수조례 수상 ‘쾌거’
[사설] 한층 빨라진 ‘총선시계’ 공정 최우선… [사설] 위기 처한 제주경제, 슬기롭게 이겨내자
[사설] ‘선택과 집중’ 행사로 코로나 사태 극… [사설] 제주해녀 매년 감소, 이러다 명맥 끊긴…
[사설]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반드시 지정돼… [사설] 올해 첫 미세먼지 공습, 실효적 대책 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