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하도해녀합창단, 스웨덴에서 해녀노래 공연
오는 23~25일 스톡홀름 방문... 특별전시회 일환 공연·토크콘서트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8.12. 15:42: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하도 해녀합창단이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스웨덴 스톡홀름을 방문해 해녀노래 공연 및 토크 콘서트를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한-스웨덴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올해 초부터 주스웨덴대사관과 제주특별자치도가 공동 기획한 제주해녀 특별전시회의 일환으로, 하도해녀합창단이 참가해 노래와 이야기로 유럽인들에게 제주해녀의 삶과 문화를 생생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50∼70대의 순수해녀 25명으로 구성된 하도해녀합창단은 2013년 창단해 낮에는 물질, 저녁엔 노래 연습을 하며 그동안 국립극장, 예술의 전당 등 다수의 공연에 참여했다. 2014년에는 음반도 발매했다.

 합창단은 이번 공연에서 창작곡 '해녀 물질 나간다', '나는 해녀이다', '백두까지' 등 6곡과 제주민요 '멜 후리는 소리'를 안무와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해외 한국공관들과 협력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해녀문화를 해외에 홍보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고, 전 세계인이 해녀의 삶과 문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해녀 특별전은 5월 17일부터 9월 29일까지 스웨덴 동아시아박물관에서 진행되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도내 18·19번 확진자 퇴원" 제주도의회 제3기 예결특위위원장 문종태 의원
도, 신임 김충모 제주지방노동위원장 임용 코로나로 제주 경기종합지수 3개월째 내리막길
JDC, 비대면 '소통크루 2기' 모집 제주, 아열대과수로 기후변화 대응한다
제주도의회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오영희 의원 … [현장] 제주 제2공항 갈등해소를 위한 1차 공개…
"코로나19 쇼크 비수도권 경제 침체 더 크다" 제주 공항인프라 필요성 놓고 의견차 '여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