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광역음식물류폐기물 처리시설 사업 '첩첩산중'
당초 제주시권 시설 사용기한 맞춰 2021년 준공 계획
기재부 적정성 검토 등 거치며 사업기간 연기 불가피
빨라야 2022년 하반기 마무리…주민동의 선결과제로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07.24. 14:32: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음식물쓰레기 처리 모습.

제주 음식물류폐기물바이오가스화 시설사업(광역음식물류폐기물 처리시설 조성사업)의 준공시기가 기존 계획보다 늦어질 것으로 알려져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기존 제주시권 폐기물처리시설 사용기간 연장이 불가피해지면서 해당 지역주민의 저항에 부딪힐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서귀포시 색달동 산 6번지 인근에 광역음식물류폐기물 처리시설 조성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업은 당초 2009년부터 논의됐지만 예정지역 주민 반발로 입지 결정이 늦어지다가 2017년 5월 색달마을회와 주민협약을 체결하면서 속도가 붙었다.

사업기간은 2017년에서 2021년까지 5년이며 사업면적은 3만4737㎡다. 시설처리 용량은 하루 340t로 계획했으며, 예산은 816억원(도비 50%)으로 추정했다.

기존 처리시설의 효율이 떨어지는 데다, 인구 증가 등의 영향으로 처리량이 증가하면서 시설 조성의 필요성이 요구됐다. 특히 최신식 광역시설의 조성으로 폐기물의 안정적 처리와 자원순환체계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당시 제주도는 국비 확충을 기재부에 요청했고, 2018년 2월부터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가 진행되고 있다.

문제는 음식물 쓰레기 처리난을 피하기 위해서는 기존 제주시권 음식물류폐기물 처리시설의 연장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제주도는 사업 준공 기간이 기존 2021년 12월에서 2022년 하반기로 1년 정도 연기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렇게 되면 음식물자원화센터가 위치한 봉개마을 주민들의 동의가 필요해진다.

제주시권 폐기물처리시설 사용종료 기한은 2021년 10월로 알려졌다. 신규시설 확충까지 1년이라는 공백이 발생하는 셈이다.

그러나 현재 봉개마을은 오랜 기간 동안 쓰레기로 인한 악취 등에 시달리면서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동복리 환경자원순환센터 준공 지연으로 매립장과 소각장 등의 사용기한을 연장한 바 있어 이번 시설 사용기한 연장에도 반발할 가능성이 크다. 지역주민 동의 등이 선결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빠르면 이달 말 기재부의 적정성 검토가 결론난다. 앞으로 턴키방식 등을 도입해 내년부터 본격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라며 "12월 초에 착수하더라도 빨라야 2022년 하반기에 준공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시권 시설 연장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경관위원회, 우도 해중전망대 조성사업 '유… '제주화산섬,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추사 김정희 예술세계 글로벌 콘텐츠화 협력" 4.3수형인 보상 판결...정부 '4.3 희생자 배.보상' 여…
제주도 행정시장 직선제 난관 봉착 제주 하수찌꺼기 도외 반출…땜질처방에 불신 자초
민주당제주도당 "4·3 완전해결에 더욱 노력할 것" 제주도의회 4·3특위 "4·3 생존수형인 형사보상 결정…
원희룡 지사 공약 '해녀의 전당' 건립사업 난항 제주 수도권 기업 투자·유치 속도 붙을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