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비자림로 정밀조사 다시 진행해야"
비자림로 시민모니터링단, 영산강유역환경청에 요구사항 전달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7.21. 14:29: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비자림로 시민모니터링단은 지난 18일 영산강유역환경청을 찾아 "비자림로 확장공사 구간과 천미천에 대한 정밀조사가 다시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비자림로 사업 소규모환경영향평가의 부실조사 의혹을 판단할 거짓부실검토위원회 구성할 예정이었지만 이를 구성할 법적 근거가 없다고 판단, 위원회를 꾸리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들은 이날 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와의 면담에서 "부실조사 의혹을 받고 있는 비자림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를 작성한 늘푸른평가기술단에서 비자림로 법정보호종 저감대책을 수립·작성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며 "비자림로 보존대책 수립 및 작성자를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자림로 정밀조사 기간이 너무 짧고 천미천 하천정비사업 소규모환경영향평가서에는 아무런 보호 대책이 수립돼 있지 않다"며 "비자림로와 천미천에 대한 정밀조사를 다시 시행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법적 테두리 안에서 제주 환경을 보존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4·3수형생존인 '형사 보상' 결정 가을 길목… 22일까지 최대 150㎜ 비
故 이용마 기자 제주 추모공간 마련 제주 곳곳에 울려 퍼진 '제2공항 공론화' 함성
주짓수로 세계 휩쓴 제주해경 곽일호 경위 지게차 몰다 사망사고 일으킨 30대 금고형
험담 이유로 흉기 휘두른 中불체자 징역 5년 구형 서귀포 민간단체장 "돈 받았지만 속일 의도 없었다"
화분의 굴욕… 밤 되면 쓰레기통 전락 최근 3년 징계받은 제주 비위경찰만 38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