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종이문서 데이터베이스 구축 추진
1억7600만원 투입... 34만면 전산화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7.16. 13:50: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보존가치가 높은 중요 종이기록물의 훼손 및 멸실을 방지하고 행정업무의 효율성을 높이는 '중요 종이기록물 DB구축 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기록물 DB사업은 보존기간이 준영구 이상인 종이문서 34만면을 낱낱이 정리·분류한 뒤 원문 스캐닝을 거친 후 전산화하는 작업이다. 사업비 1억7600만원을 들여 오는 11월까지 진행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기록물 이중보존 체계가 갖춰지게 되면 원본 종이문서는 항온항습 시설을 갖춘 서고에 별도 보관하게 되며, 전산화된 파일만 기록관리시스템(RMS)을 통해 열람용으로 사용함으로써 기록물의 안전한 보존이 가능하게 된다.

 도는 매년 지속적으로 DB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도 서고에 소장중인 2000년 이전 옛 북제주군 생산 종이문서를 우선적으로 전산화해 행정시 담당자들이 도청을 방문하지 않고도 시스템을 통해 편리하게 기록물을 열람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DB사업을 통해 도민의 재산과 권리를 증빙하는 중요 기록물을 안전하게 보존하고, 기록물의 신속한 검색 및 활용을 증진시키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민 37명 이스라엘 성지순례… 전원 격리 제주 이틀새 2명 '확진'… "접촉자 계속 늘어"
제주 두 번째 코로나 양성자 동선 추가 공개 코로나 여파… 제주 모든 신천지교회 '폐쇄'
제주 2번째 코로나 '양성' 이동동선 공개 제주서 두 번째 '양성 반응자' 발생
위성곤 국회의원 서귀포시 지역구 재선 도전 제주 첫 코로나 확진… 신천지 9곳 중 3곳 폐쇄
이호동 도시활력증진사업 추진 순조 제주도, '텃밭 가꾸기' 참여단체 모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