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종이문서 데이터베이스 구축 추진
1억7600만원 투입... 34만면 전산화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7.16. 13:50: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보존가치가 높은 중요 종이기록물의 훼손 및 멸실을 방지하고 행정업무의 효율성을 높이는 '중요 종이기록물 DB구축 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기록물 DB사업은 보존기간이 준영구 이상인 종이문서 34만면을 낱낱이 정리·분류한 뒤 원문 스캐닝을 거친 후 전산화하는 작업이다. 사업비 1억7600만원을 들여 오는 11월까지 진행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기록물 이중보존 체계가 갖춰지게 되면 원본 종이문서는 항온항습 시설을 갖춘 서고에 별도 보관하게 되며, 전산화된 파일만 기록관리시스템(RMS)을 통해 열람용으로 사용함으로써 기록물의 안전한 보존이 가능하게 된다.

 도는 매년 지속적으로 DB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도 서고에 소장중인 2000년 이전 옛 북제주군 생산 종이문서를 우선적으로 전산화해 행정시 담당자들이 도청을 방문하지 않고도 시스템을 통해 편리하게 기록물을 열람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DB사업을 통해 도민의 재산과 권리를 증빙하는 중요 기록물을 안전하게 보존하고, 기록물의 신속한 검색 및 활용을 증진시키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의회, 5급 상당 개방형직위 채용 공고 제주시 대형 유흥주점 위생 점검 실시
제주시 노인요양시설 종사자 처우 개선 [월드뉴스]"자녀 독립해 나가야 부모는 더 행복해"
"제주 감정노동자 비중 높지만 권익보호는 미진" 강철남 의원, 대통령 직속 자치분권위원회 정책자…
제주감사위 비리 공익신고자에 보상금 700만원 지급 '문화·관광자원 AR·VR 콘텐츠화' 지지부진
위성곤 의원, 국회 예결특위 위원 선임 봉개동 쓰레기매립장 반입 거부사태 원지사 면담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