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감귤 성장 열쇠는 자체 생산·공급량 조절"

한국농업경제연구원 이용선·박한울 연구원 주제강연
"품종개량 한계·농가 고령화·인력난 지속가능성 악화"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7.09. 15:16:4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감귤 품종개량 한계, 재배농가 고령화, 인력난 등 감귤농업의 지속가능성이 약화될 우려에 따른 농정당국의 자체 생산·공급량 조절이 제주감귤산업을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최선책이라는 주장이다.

한국농업경제연구원 이용선 선임연구위원과 박한울 전임연구원은 9일 라마다프자 제주호텔에서 열린 '제주도 농업·농촌 특별 심포지엄'에서 '제주 감귤산업의 미래전망과 대응'의 주제발표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향후 국내 차원에서의 감귤 품종 개발 및 육성이 되지않은 한 품질 개선은 어렵고 일본감귤 품종 도입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특히 감귤 재배농가의 경영주 연령은 향후 10년 후에는 70대 이상 농가 비중이 50% 이상을 차지하고 40대 이하는 거의 미미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외부 노동력 고용도 최저 임금제 도입 등에 의한 인건비 상승으로 경영난이 가중되고 고령화로 일손 부족 및 감귤농업의 지속가능성이 악화될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제주감귤산업이 지속 성장하기 위해서는 감귤 생산·공급량에 대해 전략적으로 조절할 수 있는 체계 구축이 시급하다"라며 "자제 공급량 조절이 가장 효과적인 가격안정화 수단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제주도 차원의 감귤류를 비롯한 과수 수급변화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책 마련이 요구된다"라고 조언했다. 또 "만감류 가운데 천혜향·레드향 감귤도 최근 증가세가 약화됨에 따라 중장기적으로 신규 식재를 자제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이들은 ▷저장을 통한 출하량 조절로 공급 차별화 ▷타이벡 기술 적용한 당도 높이기 ▷풋귤의 안정적 판로 확대 ▷온라인 거래 활성화 ▷기후온난화에 대응한 신소득 작물 발굴 등을 제시했다. 감귤 재배농가의 고령화에 따른 정책적 지원으로 농기계 및 농작업 편의장비 지원, 농업인력센터 우선 연계를 통한 노동력 부담 경감 등의 단기적 지원과 함께 중장기적으로는 고령농가의 제3자 승계, 법인 승계 등을 포함한 경영지원을 위한 정책 프로그램 강화가 요구된다는 입장이다.

경제 주요기사
'부동산 침체' 제주 주택 인허가 30년 전으로 '… 제주 1월중 준공후 미분양 역대 최대 '빨간불'
코로나19로 소비자심리 2년4월만에 최악 도련영도갤럭시타운 3월 샘플하우스 오픈
제주농민회 "JDC 스마트팜 혁신밸리사업 중단" … 제주은행 2020학년도 1학기 등록금 수납 이벤트
제주은행, 코로나19 방지 영업점 방역 강화 정부 우체국·농협 마스크 판매 발표에 소비자 …
공정위 "제주 가맹점 수 1년새 7.8% 늘어" 지난해 제주에서 4509명 태어났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