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지역 축사 75% 무허가 전국 최하위
216곳중 162곳 불법… 100곳은 적법화 진행
9월 27일 이후 추가 연장 없고 내년 1월 철거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7.02. 15:47: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축사 10곳 가운데 7~8곳이 무허가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오는 9월까지 적용되는 적법화 진행률도 전국 최하위에 머물며 이에 따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도내 축사 216곳 중 인·허가를 받은 축사는 54곳(25%)에 불과하다. 나머지 75%인 162곳은 무허가로 내년 행정차원에서의 철거 대상에 놓일 수 있다. 이로 인한 지역 내 민원 제기도 잇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6월 전국평균 무허가 축사 적법화 추진율은 83.6%다. 지난 3월 56.1%에서 몇 달 새 상당부분 호전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제주지역의 진행률은 현재 71.3%에 머물렀다. 이는 광주(55.6%)와 인천(61.1%)에 이어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 제주의 경우, 65곳이 설계도면을 작성하고 35곳을 인·허가를 접수한 상태다. 또한 나머지 62곳 가운데 측량 중인 21곳을 제외하면 관망(5곳)과 폐업 예정(36곳) 등도 41곳에 이른다.

무허가로 축사를 운영하는 가장 큰 이유는 소규모 시설 및 고령농가의 비용 부담, 추가 연장에 대한 기대, 위반 유형의 다수 중복, 측량·설계·국공유지 매각의 절차 지연 등이다.

제주도는 올해 말까지 적법화 조치를 하지 않는 무허가 축사에 대해 내년 1월부터 축사 철거 등의 강력한 행정조치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5월 관리강화 방안을 제시, 지자체의 협조 사항으로 무허가 축사에 대한 강력 제재를 권고했다. 관계부처 및 지자체, 축산단체 등과 적극 협력해 이행기간이 종료되는 오는 9월 27일까지 최대한 많은 농가가 적법화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경제 주요기사
"중국인 유치시 저가관광 가장 우려" 제주 주택시장 매매보단 전세 뚜렷
한라산소주 수질검사 적합 판정.. 안전성 재확인 제주삼다수, '환경성적표지' 인증받았다
관광사업체 신용보증 지원 늘린다 올해 웰니스 관광지 제주 1곳 포함
"일등 지방은행 넘어 일류 제주은행 도약" "최근 제주경제, 관광객이 살린다"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제주산 돼지고기 값 급등 농협 'NH콕뱅크' 가입고객 500만명 돌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