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민선7기 2년차 원 도정의 성과와 과제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0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민선7기 원희룡 제주지사가 1일로 취임 1주년을 맞았습니다. 원희룡 제주도정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정제주’를 목표로 지난 1년 ▷도민중심의 소통과 협치 ▷도민과 함께하는 새로운 성장 ▷도민이 행복한 더 큰제주라는 세부전략을 추진해왔습니다.

원희룡 제주도정의 일부 성과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민선 6기부터 이어져오고 있는 제주 제2공항 건설에 대해 ‘제주공항 확장 한계성과 도민 공론조사 불가’라는 명확한 입장을 바탕으로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갈피를 잡지 못하던 쓰레기 처리 문제는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가 가동되면서 숨통을 텄고 포화상태에 이른 하수처리장 증설 문제도 제주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이 정부의 예타면제사업에 포함되면서 방향을 잡았습니다. 제주 미래 먹거리로 4차 산업혁명을 뒷받침하기 위한 조례도 제정하고 전기차특구의 밑바탕이 될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도 전국 최초로 문을 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과제도 많습니다. 제2공항을 둘러싼 갈등 해결 노력의 부족, 현안마다 의견 차를 보이고 있는 제주자치도의회와의 협치 실종은 무소속 도지사의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특히 경고등이 켜진 제주경제의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노력이 미흡하다는 평가는 민선 7기 2년차를 맞는 원희룡 제주도정이 새겨 들어야 할 과제입니다. 건설경기 부진으로 준공후 미분양 공동주택이 750호를 넘는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지만 마땅한 해결책이 없고 일자리 창출도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는 결국 소비 부진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역경제가 살아야 도민들도 편안하다는 신념으로 남은 3년 경제도지사로서 활약을 당부합니다. 이제는 경제 살리기가 최우선입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현 제주경제, ‘전 도민 지원대상’이 … [사설] 4·3특별법 개정 최우선 과제로 다뤄야
[사설] 툭하면 민간보조금 칼질, 행정의 갑질이… [사설] 임박한 차고지 과태료 부과, 준비 만전…
[사설] 생활방역 전환, 그렇다고 방심하면 안된… [사설] 첫 선 공익형직불제 현장 의견 주목해야
[사설] ‘돈 먹는 하마’로 전락한 제주관광공… [사설] 올해산 마늘수매가 ‘마른 하늘의 날벼…
[사설] 4·3특별법 개정 무산, 정말 실망스럽다 [사설] 창립 18돌 JDC, ‘환골탈태’만이 답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