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순찰기 이전된 제주해경에 신형 헬기 배치
해경청, 연말까지 수리온 1대 배치 예정
야간 운항 관계 없이 해양사고 대처 기대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6.25. 14:00: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에 배치된 '해상 순찰기'가 타지방으로 상주 지역을 옮기면서 제주 해상 안전에 구멍이 뚫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본보 2018년 9월 12일 4면)가 제기된 가운데 신형 헬기 1대가 제주에 배치된다.

 해양경찰청은 해양사고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중형헬기 2대를 제주와 동해에 배치한다고 25일 밝혔다.

 새롭게 도입되는 헬기는 한국항공우주산업에서 생산한 '수리온'이다. 최대 순항속도 시속 276㎞, 최대 항속거리 685㎞으로 16명까지 탑승이 가능하고, 최대 3시간40분 동안 비행을 할 수 있다.

 아울러 최대 200개 표적을 자동추적할 수 있는 탐색 레이더와 고성능 전기광학 적외선 카메라, 외부 인양장치(호이스트) 등이 장착돼 있다. 도입이 이뤄질 경우 야간 운항에 관계 없이 제주에서 발생하는 해양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이 보유한 해상 순찰기(고정익 항공기) 'B702호'가 지난 2월 전라남도 무안으로 재배치돼 해상 안전 공백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사회 주요기사
'하준이법' 시행 한 달 현장에선 "그게 뭐죠?" "강정 해군기지 진입도로 환경평가 '엉터리'… …
대신협, 지역언론 최대규모 단체 '우뚝' 자신의 집에 불 지른 30대 경찰 체포 조사중
'한 지붕 세가족' 제주 자치경찰 내부 '술렁' 제주 해안가서 남방큰돌고래 사체 발견
제주 교통사망사고 잇따라 도두동 해양레저시설 운영 중단 방치 흉물 전…
제주 인권단체, "행정기구에 의한 개인사찰 의… 비번 날 심폐소생술로 생명 살린 소방공무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