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지역화폐' 도입 요구에 제주도는 부정적
고은실 "정부자금 지원 지역경제 효과"
전성태 "제주사랑상품권 확대가 우선"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6.16. 17:12: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고은실 의원이 지난 14일 제373회 제주도의회 제1차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전성태 제주도 행정부지사를 상대로 지역화폐를 도입하라고 요구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자영업·소상공인 전용 상품권(지역화폐)을 확대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지역자금의 선순환을 확대시켜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고 있지만 제주도는 현재 운영 중인 제주사랑상품권이 우선돼야 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고은실 의원(정의당, 비례대표)은 지난 14일 제373회 제주도의회 제1차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고현수) 제1차 회의에서 전성태 제주도 행정부지사를 상대로 지역화폐를 도입하라고 요구했다.

 고 의원은 "정부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자본의 선순환을 위해 자영업·소상공인 전용 상품권 판매를 2조원 규모로 확대하는 내용의 자영업성장·혁신종합대책을 지난해 12월 발표했다"며 "지역사랑상품권(지역화폐) 운영 방안을 고민하고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전 행정부지사는 "현재 제주사랑상품권을 90억원 정도 발행하고 있지만 64억원 정도만 유통되고 있다"며 "상인회와 협의해 현재 5000개 정도의 점포에서 활용하고 있는 제주사랑상품권을 미용실과 목욕탕 등 골목 곳곳의 소상공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게 더 효과가 있지 않겠느냐"고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그러나 고 의원은 "제주사랑상품권은 발행처가 상인회이지만 정부가 운영하는 지역화폐는 지자체가 중심"이라며 "지역상품권은 판매도 중요하지만 소비자에게도 이익이 있어야 하는데, 제주사랑상품권은 소비자들에게는 혜택이 별로 없다"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이어 "지역화폐는 정부가 발행비용의 4%를 지원하고, 소비자들이 상점가에서 물건을 구입할 때마다 6%씩 인센티브를 주고 있다"며 "현금영수증을 발행하기 때문에 30%의 소득공제도 받을 수 있어 소비자들이 즐겁게 소비하고 지역상권을 살릴 수 있는 방안"이라고 거듭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전 행정부지사는 "소비자들에게 어떤 혜택을 줄 수 있을지는 연구해보겠다"면서도 "제주도 입장에서는 제주사랑상품권 활성화가 먼저"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할머니 울지마"… 가족에 돌아온 제주4·3유해 원희룡 "중도 유권자까지 인정하는 통합야당 …
제주도, 2020년도 양성평등실현 기금지원사업 … 제주도 고당도 감귤 생산 총력전 돌입
주말 '아수라장' 성판악 탐방로… 주변도로에 … 4·15 총선 제주선거판 '점입가경'
[월드뉴스]‘굿바이 버킹엄궁’ 해리 왕자 캐… 번영된 제주미래로 나아가는 시발점
'탐방예약제' 한라산 정상등반 관리 '연착륙' … 문 대통령 "지역사회, 설 연휴 신종 코로나바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