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전 남편 살인 30대 영장심사 출석
양손에 수갑·점퍼 뒤집어 쓴 상태로 제주지법 향해
"혐의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묵묵부답
4일 오전 11시 심사 진행… 오후쯤 결과 나올 듯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6.04. 10:18: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고모(36·여)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4일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제주지방법원으로 향하는 모습. 강희만기자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고모(36·여)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4일 법원에 출석했다.

 고씨는 이날 오전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을 나서 차로 10여분 거리인 제주지방법원에 출석했다.

 손에는 수갑을 차고, 점퍼를 뒤집어 써 얼굴을 가린 고씨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앞서 지난 1일 동부서 유치장에 입감 당시에도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을 하지 않았다.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를 받고 있는 고씨의 영장실질심사는 심병직 부장판사가 맡게되고, 구속 여부는 4일 오후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고모(36·여)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4일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제주지방법원으로 향하는 모습. 강희만기자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씨는 같은달 28일 제주항에서 완도행 여객선을 타고 제주를 빠져나가는 등 도주 행각을 이어왔지만 지난 1일 충북 청주시의 거주지에서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경찰 조사에서 고씨는 "5월 25일 제주시 조천읍 소재 펜션에서 아들(6)의 잔치를 위해 수박을 자르던 중 전 남편인 강모(36)씨와 문제가 생겨 우발적으로 흉기를 이용해 살해했다"며 "시신은 완도로 향하는 여객선 위에서 버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해당 여객선 위에서 고씨가 시신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바다에 던지는 CCTV 영상을 확보해 지난 2일 해경에 수색 요청을 했지만, 우발적 범행 주장에 대해서는 논리적으로 맞지 않는 진술이라고 보고 있다. 고씨가 흉기를 미리 준비해 펜션에 들어가는 등 계획적 범행으로 보이는 정황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3일 박기남 동부서장은 "고씨가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하고 있으며, 살인 및 사체 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1차 진술에서 고씨가 범행 동기에 대해 진술했지만 논리적으로 맞지 않는 부분이 있어 추가로 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고씨가 지난달 28일 완도행 여객선을 타기 2시간여 전에 제주시내 한 마트에서 종량제 봉투 30장과 여행용 가방을 구입한 것 외에 '비닐장갑'과 '화장품'을 구입한 것도 확인됐다.

 해당 마트 관계자는 "경찰이 방문해 고씨가 찍힌 CCTV 영상을 가져갔다"며 "영상에는 고씨가 지난 1일 경찰에 체포됐을 때와 같이 오른손에 붕대를 감고 있었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11월 음주폐해 예방의 달 행사 '같이하는 삶, 가치있… 탈의실 몰래 촬영 중국인 유학생 벌금형
성읍서 60대 여성 차에 치여 숨져 4·3수형생존인 "준 적 없는 좁쌀 때문에" 2차 재심 …
복합재난 대비 긴급구조종합훈련 실시 '제2공항 반대 운동' 전국 시민단체가 하나로
김상훈 환경청장 "비자림로 현장 둘러볼 것" 업무상 배임 '재밋섬' 고발… 검찰 무혐의 처분
제주서 '4대 범죄' 가장 많은 경찰서는? 개 2마리 차에 묶고 질주 50대 법정구속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