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마을기업 허덕, 전방위 지원대책 필요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마을기업은 수익창출을 주목적으로 하는 일반기업과는 지향하는 바가 다르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지역주민이 지역자원을 활용해서 지역문제를 해결한다는 목적이 크지요. 그러면서 수익창출을 통해 마을공동체를 활성화 한다는 취지가 강할 것입니다. 마을기업이 이런 취지를 살리려면 얼마만큼 자생력을 갖추고 지속가능하느냐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문제는 제주도내 마을기업들 가운데 안정적인 수익창출을 못해 명맥만 유지하는 곳이 적잖아 우려됩니다.

제주도와 서귀포시에 따르면 도내 마을기업은 제주시에 19곳, 서귀포시에 15곳 등 모두 34곳입니다. 마을기업은 2010년부터 행정안전부에서 집중 육성하기 시작했습니다. 지역자원을 활용한 제품의 생산·판매 등 주민 주도의 비즈니스를 통해 안정적인 소득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업단체를 공모한 겁니다. 제주에서는 2010년 2곳에서 2011년 4곳, 2012년 7곳, 2013년 9곳, 2014년 2곳, 2015년 2곳, 2017년 4곳, 2018년 2곳이 생겼습니다, 올해는 2곳이 새로 선정됐습니다. 마을기업이 되면 1차년에 사업비 5000만원을 지원하고 재지정되면 3000만원, 3차로 지정되면 2000만원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서귀포지역 마을기업의 경우 15곳 중 재지정돼 지원받은 곳은 6곳으로 절반도 안됩니다. 3차로 지원받은 마을기업은 1곳 뿐입니다. 정부의 취지와 달리 마을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겁니다.

실제로 도내 마을기업들은 상당히 고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주연구원이 지난해 7~8월 도내 마을기업 30곳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에서 확인된 것입니다. 특히 마을기업 대부분이 영세성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매출액이 5000만원 이상 25.7%, 4000만~5000만원 미만 6.5%, 3000만~4000만원 미만 3.2%에 그쳤습니다. 그러니까 3000만원 이상 매출을 올리는 마을기업은 겨우 3분의 1을 넘길 정도로 매우 열악한 실정입니다. 때문에 마을기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자체 차원의 예산지원이 수반되지 않으면 안됩니다. 1~2년 단기 지원으로는 어림도 없습니다. 일반기업도 창업해서 1년내 문닫은 비율이 25%에 달할만큼 쉽지 않은게 엄연한 현실입니다. 하물면 마을기업이야 말해서 무엇하겠습니까. 마을기업이 제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판로 확보 등 전방위적인 행정지원이 필요합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ASF 타지방 발생, 차단 방역 만전 기해야 [사설] 소통없이 추진 소통협력센터 졸속 우려
[사설] 애기 울음소리 점점 끊기는 저출산 심각 [사설] 신중해야 할 일몰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사설] 추석 민심 새겨서 민생 살피는데 진력해야 [사설] 해마다 사라지는 산림이 이렇게 많다니
[사설] 농작물 피해 농가에 실질적 지원책 기대 [사설] 어촌뉴딜 사업 공모, 안이한 준비 안된다
[사설] 가족-이웃과 함께하는 한가위 보내세요 [사설] 주민갈등까지 용역, 행정의 존재이유 뭔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