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대 총학 "국회, 4·3특별법 즉각 개정을"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4.09. 13:30: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대 총학생회가 9일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조속한 제주 4·3특별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강희만기자

제주대학교 총학생회가 9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제주4·3특별법을 즉각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제주 4·3 71주년을 맞으며 많은 성과를 거뒀지만 아직도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배·보상, 수형인 명예회복, 행방불명희생자 유해 발굴과 신원 확인 등 남은 과제가 많다"라며 이를 해결할 핵심 조항들을 담은 4·3특별법을 하루빨리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법률에 의해 배·보상과 수형인 명예회복이 이뤄지고 추가 진상조사도 활발히 진행된다면 4·3에 대한 미국 책임 문제나 정명(正名)의 가시적 성과도 낼 수 있다"라며 "특별법 개정은 지난 70여 년 간 힘들고 마음 아픈 삶을 살아야 했던 4·3 희생자와 유족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제주대 총학생회는 지난 1∼3일 대학 정문과 학생회관에서 4·3특별법 개정 촉구 서명운동을 전개, 모두 1800명의 서명을 받았다며 이를 각 정당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사회 주요기사
'무기징역' 고유정 의붓아들 살해혐의 무죄 선… 올해 제주지역 벚꽃 한달 후에 핀다
[1보] 전 남편 살해 고유정 무기징역.. 의붓아들… 제주해경 추자도 60대 응급환자 헬기 긴급이송
"국토부 부실한 정보공개 행태 여전" 낚시어선 안전관리 제도 이렇게 달라진다
'쓰레기에 지반침하' 내도동 알작지 해변 관리 … 고유정 오늘 선고 공판… 어떤 처벌 받을까
"제주 100년 미래 여는 제2공항 반드시 건설해야 창고로 사용되는 부설주차장 수두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