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대 총학 "국회, 4·3특별법 즉각 개정을"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4.09. 13:30: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대 총학생회가 9일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조속한 제주 4·3특별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강희만기자

제주대학교 총학생회가 9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제주4·3특별법을 즉각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제주 4·3 71주년을 맞으며 많은 성과를 거뒀지만 아직도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배·보상, 수형인 명예회복, 행방불명희생자 유해 발굴과 신원 확인 등 남은 과제가 많다"라며 이를 해결할 핵심 조항들을 담은 4·3특별법을 하루빨리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법률에 의해 배·보상과 수형인 명예회복이 이뤄지고 추가 진상조사도 활발히 진행된다면 4·3에 대한 미국 책임 문제나 정명(正名)의 가시적 성과도 낼 수 있다"라며 "특별법 개정은 지난 70여 년 간 힘들고 마음 아픈 삶을 살아야 했던 4·3 희생자와 유족들의 마음을 헤아리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제주대 총학생회는 지난 1∼3일 대학 정문과 학생회관에서 4·3특별법 개정 촉구 서명운동을 전개, 모두 1800명의 서명을 받았다며 이를 각 정당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사회 주요기사
누웨모루에 경찰관 100명 뜬 이유는? 중문단지서 만취운전으로 노부부 숨지게한 50대 구…
제주 잇단 실종… 경찰 '배회감지기' 보급 제주 올 가을 평년기온↑… 태풍 1개 영향
내국인 여성에 맥주병 내리친 중국인 징역형 고유정 2차 공판 방청권 '추첨식'으로 변경
"선흘2리 전·현직 이장들 성명서에 분노" 제주소방 '무각본 실전 재난 훈련'
가파전담의용소방대 안전지킴이로 활약 "환경영향평가사업 전면적인 실태조사 해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