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봄철 알레르겐 삼나무 꽃가루 주의보"
제주대 환경보건센터 "발생시기 빨라지고 농도 짙어"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3.07. 11:41: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봄철,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주요 요인인 삼나무 꽃가루의 농도가 짙어지면서 외출 시 주의가 필요하다.

제주지역 봄철,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주요 요인은 삼나무 꽃가루다. 올해는 1월 초부터 발생해 현재 점차 농도가 짙어지며 외출 시 주의가 요구된다.

제주대 알레르기비염 & 아토피피부염 환경보건센터(센터장 이근화 교수, 2008년 환경부 지정기관) 연구팀은 2010년부터 꽃가루 채집기를 이용해 제주시와 서귀포시 지역에서 삼나무 꽃가루 분포조사 및 모니터링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6일 센터에 따르면 삼나무 꽃가루는 일반적으로 꽃이 피는 시기인 2~3월에 개화한다. 하지만 조사결과, 올해의 경우 서귀포시는 1월 7일, 제주시는 1월 29일에 삼나무 꽃가루가 처음 확인됐다. 삼나무 꽃가루가 처음 발견된 시기가 서귀포시는 1월 초·중순, 제주시는 1월 중순~2월 초로 빨라졌다. 꽃가루 발생량이 급증하는 시기는 2월 중순에서 3월까지로 이 시기에 대기 중에서 높은 농도를 보이고 있다. 4월초까지 꽃가루가 날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올해도 삼나무 꽃가루에 의한 봄철 알레르기 질환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삼나무 꽃가루의 발생량이 많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는 야외활동을 가급적 자제하고 외출 시 흡입을 막아주는 마스크 착용해야 한다. 귀가하면 얼굴과 손을 깨끗이 씻고 코막힘, 콧물, 재채기와 같은 알레르기 증상이 심해질 때는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올바른 치료를 해야 한다.

센터 관계자는 "예년의 경우와 비슷하게 삼나무 꽃가루가 처음 발견된 이후 지속적으로 대기 중의 꽃가루의 농도가 증가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라며 "지난 8년간의 자료를 볼 때, 올해는 기후변화와 같은 요인으로 삼나무 꽃가루 발견되는 시기가 앞당겨지고 발생량도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4·3이 낳은 또 다른 비극의 현실은? 50대 시신 발견된 수련원 관계자 구속영장 신청
"시신에 설탕물" 명상수련원 관계자 긴급체포 한라일보 30년… 제주의 어제 조망하고 내일을 읽다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제2공항 강행 중단, 대통령 결단 촉구" "동물원에 대한 인식 바꾸는 기회되길"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서 불지른 30대 여성 검거 제주 명상수련원서 50대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