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14일부터 타 지역 한우 송아지 제한적 반입
종축용 암송아지·비육용 거세송아지 대상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12.13. 10:31: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다른지역의 한우 반입이 금지됐던 제주특별자치도는 14일부터 한우 송아지의 제한적 반입을 허용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철저한 차단방역을 조건으로 14일 0시를 기해 우수한 새끼를 낳기 위해 기르는 종축용 암송아지와 고기를 생산하기 위해 기르는 비육용 거세송아지의 반입을 허용한다고 13일 밝혔다.

 타도산 한우는 반입 전 사전검사를 수행해 이상이 없는 개체에 한해 반입되며 반입 즉시 동물위생시험소에서 계류검사(15일간)가 실시된다. 농가 입식 후 주기적인 사후관리 검사가 실시되는 등 3중 차단방역체계로 관리될 예정이다.

 한우 반입 가능 지역은 세계동물보건기구(OIE) 브루셀라병 청정지역 인증기준에 따라 최근 3년간 브루셀라병 발생률이 소 사육 농가수 0.2%, 사육두수 0.1% 이내인 시·도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2010년 11월 전국적으로 구제역이 발생한 이후 타도산 하우의 반입을 금지시켜왔다.하지만 장기간 반입이 금지되면서 한우개량의 한계와 우량송아지 공급량 부족에 따른 한우농가 경쟁력 약화 등이 우려됐다.

 이에 제주도 가축방역심의회는 지난 10월 철저한 차단방역을 조건으로 반입을 허용키로 의결했고 관련 시행규칙 개정 등의 후속조치를 진행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지역 해수욕장 수질·모래 '안전' "지역 특수여건 고려 지방공무원 필요직류 신설 가…
제주도, 창의적 인재양성 위한 코딩 교육 실시 제주 토착 미생물자원 산업화 본격화
밤낮으로 '시끌'…환경소음 기준치 40% 초과 [월드뉴스] 중국 "희토류 정책 조속 발표할 것"
부진한 유수율 제고사업... "조기 추진 필요" 제주 올해 '간판디자인학교' 23일까지
제주도 '종료된 마을사업' 사후관리 여성가족연구원 청사 무리한 매입 '예산 낭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