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고소리술 기능 보유 김희숙씨 국가전통식품명인 선정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12.05. 10:38: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내 고소리술 제조기능 보유자인 김희숙(60·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 씨가 농림축산식품부 선정 주류(고소리술)분야 전통식품명인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지난 2015년 성읍리 강경순(오메기술) 명인, 2016년 중문동 양정옥(제주막장) 명인에 이어 세번째 국가지정 전통식품 명인을 배출하게 됐다.

 5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농식품부는 올해 전통식품명인으로 총 9명을 신규 지정했으며 이중 한 명이 김희숙 명인이다.

 김희숙 명인은 제주 전통주인 고소리술 기능 보유자로 원형복원 및 제조기술 연구에 전념하고 이를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온 점에서 높이 평가받았다.

 명인이 되기까지 김희숙 명인은 고소리술 기능보유자(도지정 무형문화재 제11호)이신 시어머니 강경순 명인 슬하에서 1995년부터 전통 제조기술을 전수받아 오다가 2010년 전수교육 조교로 선정됐다.

 이후 성읍마을에 '제주고소리 술익는집'인 체험관을 신설해 도민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제조기술 재현 및 체험행사을 선보이는 등 고소리술의 계승 발전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

 앞으로 김희숙 명인은 국가지정 명인으로서 제조하는 해당 제품에 식품명인 표시를 할 수 있으며, 지정받은 분야의 기능이 전수·계승할 수 있도록 기능전수자 지정·운영 등 정부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전통식품명인은 농림축산식품부가 관련법에 의거 전통식품의 계승 발전을 위해 전통식품의 우수 기능보유하신 분들을 대상으로 매년 지정해 오고 있으며 1994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75명이 지정됐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2019 청년친화헌정대상 ‘종합대상’ 제17호 태풍 ‘타파’ 북상… 제주도 비상Ⅱ단계 상…
도민화합공약 실현 ‘제주 도민배심원단’ 출범 혁신인재 육성 ‘제주 더큰내일센터’ 개봉박두
제주개발공사, ‘제주삼다수 이야기’ 펴내 태풍 길목 제주… 피해 최소화 '초긴장' 모드
ASF 여파 급등 돼지고기 가격 안정세 제주첨단과기단지 활성화 힘 싣는다
제주지역 독거노인 11.4% 치매 고위험군 올해산 노지감귤 품질 저하 우려... "열매솎기 절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